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LNG발전소 건설, 내달 갈림길에

[지역돋보기]공사계획 인가 만료 시한 3월 30일까지 연장
사업시행자 현대산업개발, 성동조선 땅 매입 총력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7년 02월 01일 수요일

발전소를 지을 땅을 구하지 못해 무산 위기 등 논란이 계속된 통영LNG발전소는 현재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통영LNG발전소는 지난해 12월 30일이 사업 만료기간이었다. 하지만 사업 시행자인 현대산업개발은 우여곡절 끝에 정부로부터 이 기간을 오는 3월 30일까지 연장했다.

사업 만료기간이 앞으로 딱 2개월 남았다는 것인데, 이때까지 발전소를 지을 땅을 구하지 못하면 사업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발전소를 지을 모든 법적 준비를 끝냈지만 땅 매입을 못 해 난항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5년째 발전소 터 매입 못 해 = 통영LNG발전소는 통영시와 발전소 건립 시행사인 현대산업개발이 2012년 건립을 추진하고 논란 끝에 시의회 승인을 받았다. 이 사업은 현 김동진 시장의 공약 사업으로도 발표됐다.

현대산업개발은 현재 기본 설계와 주민 설명회, 환경영향평가, 에너지이용계획 등 사업 개시에 필요한 모든 법적 준비를 완료한 상태다.

하지만 2012년 사업 계획 이후 무려 5년간 발전소 터를 확보하지 못했다.

현대산업개발은 발전소 기본설계에 100억 원, 예비타당성 분석에 50억 원, 환경영향평가 50억 원, 가스도입 문제 50억 원 등 250억 원 정도를 투입했다. 사업이 무산되면 이 돈의 손실도 그렇지만 수년간 계속된 논란 피해 책임 문제, 기업 이미지 타격 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496052_378593_2723.jpg
▲ 통영LNG발전소 조감도./경남도민일보DB

◇시민단체·어민들 "건립 반대" 계속 = 이런 상황에서 어민 등 발전소 건립 반대는 계속되고 있다.

어민들은 굴 양식장 등이 밀집한 현재 터에 발전소가 들어서면 "하루 100만t 정도 온배수를 뿜어내 급격한 환경 파괴와 어자원 피해를 본다"며 반대를 굽히지 않았다.

굴어업대책위 지홍태 위원장은 "이 해역에 굴을 까는 공장(박신장)만 160곳이 있고 한 곳에서 적게 30명 정도를 고용하면 하루 5000명 정도 고용하게 된다. 발전소 건립은 이런 고용을 없애는 것이다. 멍게와 굴에서만 1만여 명의 고용을 창출한다"고 말한 바 있다. 어민들은 발전소로 말미암은 고용보다 실질적 생산과 고용 효과가 훨씬 크다는 것을 강조해 왔다.

이 문제와 관련해 통영어업피해대책위원회·진해만굴어업피해대책위원회·진해만멍게어업피해대책위원회는 지난해 연속 주민 공청회를 무산시키며 반발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우리가 반대하지 않아도 터 매입 때문에 사업권이 취소될 것 같다는 이야기가 돈다"고 말했다.

◇문제는 터 확보 = 발전소 건립 허가 당시 현대산업개발은 통영시 광도면 안정일반산업단지 내에 발전소 건립을 계획하고 주민동의를 받았다. 하지만 땅 매입 협상에서 실패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2월 현재 현대산업개발은 통영시 광도면 성동조선해양 터의 거가대교 침매터널을 만들던 땅 27만 5269㎡를 사들이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문제는 가격이다. 현대산업개발은 900억∼1000억 원 정도를 제시하고 있지만 성동조선 채권단은 해당 터에 설정된 채권 규모를 고려해 1350억 원 정도를 제출하고 있어 협상이 되지 않고 있다.

땅 매입과 관련해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3월 말까지 면허가 연장됐다"며 "비어 있는 성동조선 야드에 새로운 제조업이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땅 가격에 대해 우리는 감정평가를 했고, 평당 140만~150만 원 정도로 900억 원 정도를 제시했다. 하지만 성동조선 채권단은 1350억 원을 요구하고 있다. 평당 160만~170만 원을 달라는 것이다. 해당 터는 평당 170만 원 정도 담보가 잡혔는데 이 땅을 우리에게 팔아 채권을 회수하려는 것이다. 계속해 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