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의 젖줄 남강 발원지 '참샘' 남덕유산서

[경남의 산] (3) 함양…영각재~정상길 아래쪽 위치, 창녕 남지서 낙동강과 합류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7년 01월 20일 금요일

낙동강을 경남의 대표 강으로 꼽지만 오롯이 경남의 강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오히려 남강이 더 경남스러운 강이다.

남강은 경남 서북부 끝자락에서 발원해 경남 동부지역에서 낙동강과 합류한다. 그 속에 경남인의 삶과 문화, 역사가 고스란히 녹아 흐른다.

유역면적 3467㎢, 길이 189㎞의 남강은 남덕유산 참샘에서 시작한다. 영각재에서 남덕유산 정상으로 오르는 길 아래쪽에 있다. 등산로에서 150m가량 비켜나 있어 찾기가 쉽지 않다. 사각의 석재 틀로 아담하게 정비한 샘물 옆에는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설치한 안내판이 서 있다.

남강 발원지 안내판은 지리산 천왕봉 아래 천왕샘에도 있다. 이 탓에 혼란과 논란을 빚기도 한다. 해발 고도에 따른 상징성은 천왕샘에 있을지 모르지만 진짜 발원지는 남덕유산으로 보는 것이 더 합당하다.

참샘의 물은 주변의 물을 모으고 또 다른 하천의 물까지 포용하면서 세력을 넓혀간다. 서상면 방지교에서부터는 국가하천 남강을 이루어 거창 백운산에서 발원한 위천과 합류한다. 덩치를 키운 물줄기는 지리산에서 발원한 엄천을 만나 산청군 경계에서 남강으로 흘러들어간다. 결국, 이 물줄기는 천왕샘에서 시작한 덕천강을 진주 진양호에서 품고 의령, 함안을 거쳐 창녕군 남지에서 낙동강과 어우러진다.

석재로 아담하게 정비된 참샘. 등산로에서 150m가량 비켜나 있어 찾기가 쉽지 않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