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소 나를 무시해"…손윗동서 흉기로 찌른 40대 구속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7-01-11 10:32:51 수     노출 : 2017-01-11 10:38:00 수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평소 나를 무시한다'며 손윗동서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황모(43·여)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황 씨는 지난 8일 오전 9시 4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주택에서 손윗동서인 추모(59·여)씨의 왼쪽 팔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 함께 있던 추 씨의 남편 최모(60)씨는 황 씨의 흉기를 뺏은 뒤 경찰에 신고했다.

왼쪽 팔이 5㎝ 정도 찢어진 추 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당시 황 씨는 흥분한 상태에서 추 씨를 보자마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황 씨는 "손윗동서가 친지들에게 내 험담을 자주 하고 돈을 좀 빌려달라는 부탁도 거절하는 등 평소 나를 무시한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황 씨가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간 것을 봤을 때 범행을 사전계획했다고 판단돼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했다"고 말했다.

AKR20170111055200052_01_i.jpg

/연합뉴스 = 박정헌 기자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