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 찾은 리퍼트 미 대사 "굴 맛에 반했어요"

이임 앞두고 생산·가공현장 둘러봐…수산물 시장개척 의견 나누기도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이임을 앞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통영을 찾아 굴을 먹고 굴 가공 공정을 둘러봤다.

10일 통영시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9일 통영시를 방문해 김동진 시장 등과 만나 굴을 포함한 통영 수산물 미국 판로 개척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리퍼트 대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2월 마크 내퍼 부대사가 통영을 방문했을 때 환대해 줘 고맙고 한국을 떠나기 전 꼭 통영을 방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동진 통영시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통영 수산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어장 인근 육상과 해상 오염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미국으로 돌아가서도 통영 수산물에 관심을 두고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리퍼트 대사 일행은 부경대학교 수산관련 석·박사과정에 있는 학생 10여 명과 함께 대미 굴 수출업체인 대원식품을 방문해 통영굴 생산과 가공현장을 둘러본 다음 통영굴을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통영에서 굴을 시식하고 있다. /통영시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