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주민소환 학부모 수사' 반발 확산

창원 내서 주민 촛불집회 구속 학부모 석방 촉구…민주노총 경남본부도 성명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도지사 주민소환' 경찰 수사와 관련해 연일 규탄 기자회견·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정당과 연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주민 예고가 현실화되고 있다.

창원시 내서지역민들을 중심으로 한 시민들은 4일 오후 6시 경남도청 앞에서 9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속 학부모 석방을 위한 촛불집회'를 지난주에 이어 다시 열고 "과잉 짜 맞추기 수사 중단"을 재차 촉구했다.

거제 학부모 장윤영 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구속된 학부모들을 만날 수 없지만 힘을 보내고자 거제에서 달려왔다. 우리는 강한 엄마들이기에 이렇게 잔인하게 짓밟혀도 쓰러지지 않을 것이라는 걸 잘 안다"고 했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공동대표는 구속된 학부모에게 띄우는 편지를 낭독하며 "아이들 생각에 편치 못할 걸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 하지만 조금만 참아달라. 이러한 작태는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창원시 내서지역민들을 중심으로 한 시민들이 4일 오후 6시 경남도청 앞에서 '구속 학부모 석방을 위한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남석형 기자

이들은 구속된 주민들이 있는 창원중부경찰서 앞으로 자리를 옮겨 집회를 마무리했다.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는 이에 앞서 경남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서명 당사자 집·직장을 찾아다니며 강압적인 질문과 공포감을 주고 있다. 이 때문에 불이익이 닥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으로 제대로 된 사실을 말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도 성명을 내고 "혹여나 주민소환운동과 풀뿌리 지방자치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대공지정(大公至正·아주 공정하고 지극히 바름) 자세가 필요한 곳이 경남경찰청과 창원지검"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검·경은 주민 두 명 구속사유에 대해 △피의자들 간 말을 맞추며 증거 인멸을 시도하고 있는 점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이뤄진 서명부 위조 행위에 대한 공범 및 배후세력을 밝혀야 한다는 점 등을 들고 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7-01-05 14:55:39
박종훈 교육감주민소환 조작자들은 꼬리만 자른경찰이
홍준표주민소환 주민들에게는 악착같이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차기 정권에서 조사를해야 할것같다.
121.***.***.19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