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슬 퍼런 일제 고문에도 당당했던 학생 독립군

[떠난 이의 향기]애국지사 정규섭 선생 타계
진주서 중학생 때 광명회 결성, 부산형무소서 9개월 옥고 치러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6년 11월 08일 화요일

생존한 도내 애국지사 2명 중 1명인 정규섭 선생이 7일 타계했다. 향년 88세.

정 선생은 1943년 쯤 진주공립중학교 재학 중 하익봉, 김상훈, 강필진 등과 광명회(光明會)를 조직했다.

광명회는 독서서클로 우리 역사를 공부, 토론하고 일제에 저항할 수 있는 투쟁을 전개하기로 결의한 단체였다. 이들은 평소 절친한 친구 사이로, 특히 박노근의 아버지와 하익봉의 삼촌이 독립군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졸업 후에는 모두 독립군에 가담할 것을 약속했다.

애국지사 정규섭 선생./연합뉴스

그러던 중 정 선생은 1944년 9월 진주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진해비행장 건설공사 현장 강제노역에 동원됐다. 이들은 천막으로 지은 막사에서 공동숙식을 하며 온갖 중노동에 시달렸다. 이때에도 정규섭을 포함한 광명회 회원들은 학생들에게 우리말 사용을 생활화할 것과 독립군의 활약상을 전파하는 등 민족의식 고취를 위해 활동하다가 9월 23일 동지들과 함께 일본헌병대에 체포됐다.

정 선생은 진해헌병대 영내에서 약 40일 동안 구금된 채 학교 내외에 퍼져 있는 항일운동과 조선독립을 위한 서클활동의 사실유무 등의 자백을 강요받으며 갖은 체벌과 고문을 당했다.

1944년 11월 7명의 동지들과 함께 부산지검에 송치돼 이른바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부산형무소에 투옥되어 약 9개월 동안 옥고를 치렀다.

선생은 해방 후 30여년간 교직에 몸담았으며 진주향교 전교를 지냈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2010년에 대통령표창을 수여했다. 유족으로 5남 1녀가 있다.

한편, 빈소는 진주 경상대병원 장례식장 101호실이고 발인 11일 오전 8시다.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로 정해졌다. 연락처 010-3869-0306.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