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진해만 어민들 LNG발전소 건립 철회 요구

"바다, 관광 경제 파탄 낸다" 어민들 대정부 투쟁 계획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6년 07월 29일 금요일

통영어업피해대책위원회·진해만굴어업피해대책위원회·진해만멍게어업피해대책위원회(이하 단체)가 통영LNG발전소 건립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28일 성명을 내고 LNG발전소는 '통영 바다경제를 파탄시키고, 관광 경제를 파탄시킨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2012년 현대산업개발이 발전소 건립을 추진했다"며 "이를 통영시와 의회가 뒷받침했다. 중앙정부가 전력마피아의 손을 들어주고, 지방정부는 거기에 맞췄다"고 강조했다.

3개 단체는 "현대산업개발은 아직 용지 매입도 못 했다"고 항변한 다음, "우리는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를 4차례나 무산시켰고 주민공청회도 2차례 무산시켰다. 이는 통영인의 결연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전했다.

단체는 가장 크게 논란이 되는 발전소 온배수 배출 문제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단체는 또 "(발전소 건립 예정지 옆) 한국가스공사 통영지사가 쏟아내는 냉배수 배출구에 가보라"며 "다량의 염소가 배출돼 해초류 하나 없는 빤질빤질한 바윗덩이만 보게 될 것이다. 해수 흡입구에는 떼죽음 당한 각종 치어로 가득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한국가스공사에서 쏟아내는 냉배수가 이러할진대 바닷물을 훨씬 더 많이 빨아들이고 염소 섞인 온배수를 훨씬 더 많이 배출하는 화력발전소는 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 단체는 발전소 건립보다 현행 유지가 더 낫다는 견해다.

단체는 "온배수와 냉배수로 굴 어업이 사양길로 들어서면 굴까는 6000여 명의 아줌마와 할머니들은 어디에서 밥벌이를 하나"라고 따져 묻고, "진해만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 어업에 종사하는 수천 척의 선박과 수천 명의 어업인은 이제 어디에서 생계를 이어가야 하나"라고 하소연했다.

3개 단체는 앞으로 강경 투쟁 생각도 밝혔다.

이들은 "산업부 평가에 따르면 통영시가 인근지역에서 받아 제출한 70%의 주민동의서는 50%대밖에 인정을 받지 못했다. 이것은 제대로 된 주민동의서가 아니었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마지막으로 "시민들과 어업인의 총의와 결의를 모아 발전소 인허가 기관인 중앙정부와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