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 LNG발전소 공청회, 주민저항에 무산

현대산업개발, 무산공고·의견수렴·인허가 절차 추진…어업피해대책위 "산업통상자원부 방문해 저지 투쟁"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6년 07월 21일 목요일

통영LNG발전소 건립 관련 주민 공청회가 2회 연속 무산됐다. 연속 무산으로 발전소 건립주체인 현대산업개발은 무산공고를 통해 주민 의견 수렴절차를 거친 뒤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견해다.

현대산업개발은 20일 오전 10시 통영시 광도면 안정출장소에서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주민 공청회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공청회 장소인 안정출장소 입구를 막은 다음 물러나지 않았다. 이에 현대산업개발은 10시 15분께 공청회 무산을 선언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20일 통영시 용남면 통영시립충무도서관에서 발전소 건립 관련 주민 공청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어민들이 무산시킨 바 있다.

이날 공청회 예정 장소에는 오전 7시 30분께부터 경찰 추산 200명 정도 어민들과 주민이 참가했다. 공청회 직전 찬성 측 주민들과 반대 측 어민들이 밀고 당기는 정도의 승강이가 있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어민들과 주민들은 '어업인 동의 없는 발전소 건립반대'와 '서울에 필요한 전기 한강변에서 생산하라'는 등의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공청회 연속 무산으로 현대산업개발은 일간지에 '무산공고'를 내 주민 의견을 받은 다음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끝낸다는 방침이다.

반면 어민들과 주민들은 산자부를 통해 현대산업개발 인허가를 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자 서울 투쟁 등을 예고하고 있다. 통영어업피해대책위 박태곤 위원장은 "공청회가 무산됐기 때문에 현대산업개발은 인허가를 위한 절차에 들어갈 갈 것"이라며 "어민들과 의논해 산업부를 방문하겠다. 산업부에 인허가를 하지 않게 하는 등 다각적인 검토를 거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공청회 장소에 나온 한 어민(62)은 "결사반대를 하던 분들이 오늘은 결사 찬성으로 돌아서 반대편에 서 있다"고 말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주민들 요구에 의해 공청회를 열려고 했지만 법적으로 2회를 해야 하는 공청회가 주민들에 의해 무산됐다. 앞으로 일간지에 무산공고를 내게 된다. 공고를 통해 주민 의견을 받으면 주민 의견 수렴은 끝이 난다. 이후 인허가 절차를 거치고 공사에 들어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공청회를 통해 어민들이 질문을 하고 답을 들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진실이 왜곡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소어민들이 희생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통영LNG발전소 건립 논란과 갈등은 2012년 건립 추진 후 5년째 계속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허가 당시 통영시 안정일반산업단지에 발전소 건립을 계획했지만 터를 확보하지 못했고, 20일 현재 통영 성동조선해양 터 확보를 위한 협상을 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조만간 용지 문제를 해결하고 본격 건립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