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건강칼럼]삼계탕

만성 신부전증·당뇨병 질환자 '고단백·고열량' 부작용 유의

윤상현(창원 활기찬경희한의원 원장) webmaster@idomin.com 2016년 07월 13일 수요일

여름에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좋을까요?

만성 신부전증이나 당뇨병 같은 질환을 앓는 사람에게는 삼계탕과 같은 고단백 식품이 좋지 않습니다. 평소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삼계탕에 든 인삼을 과다하게 먹지 말아야 합니다.

날씨가 무더워지면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데 이럴 때 덥다고 차가운 음료를 과잉 섭취하면 체내 조절 기능이 떨어져서 식욕이 없어지고 무기력해지며 몸의 저항력이 급격히 저하됩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면 결과적으로 식중독이나 각종 전염병에 쉽게 걸리게 되고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고단백 식품인 닭고기와 피로를 덜어 주는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된 인삼으로 만든 삼계탕을 먹어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 예전부터 많이 이용되어 왔습니다.

삼계탕은 대부분의 사람에게 여름철 보양식이 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닭고기와 인삼의 성질과 효능 때문에 오히려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만성 신부전과 같은 신장병 환자들은 하루에 섭취하는 단백질 양을 엄격하게 조절해야만 하는데 고단백 식품인 삼계탕을 의사의 판단 없이 함부로 많이 먹을 경우 신장에 부담을 주어 신부전이 악화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당뇨 환자들은 하루에 섭취하는 열량을 제한하는 식사요법을 해야 하는데 고열량의 삼계탕을 적절한 열량 조절 없이 많이 먹을 경우 혈당을 상승시켜서 여러 가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한편 인삼은 기운을 크게 보해 주고 탈진을 막으며 몸의 진액을 생성하고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어서 과로, 식사량 감소, 피곤, 설사, 천식, 건망, 탈수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인삼은 이러한 여러 가지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된 약재이지만, 그 성질이 매우 열한 편이어서 몸에 열로 인한 증상이 있거나 평소에 열이 많은 사람이 삼계탕에 들어 있는 인삼을 과다하게 복용하면 오히려 해로울 수 있습니다.

윤상현.jpg
따라서 삼계탕이 여름철 건강 음식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음식이 그렇듯이 몸에 특정한 질환이나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의사 및 한의사와의 상담 없이 함부로 많이 먹는 것은 조심해야 합니다.

/윤상현(창원 활기찬경희한의원 원장)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