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완종 리스트' 홍 지사에 7월 말 1심 선고

[몰비춤]홍준표 '성완종 리스트' 기소 1년, "줬다-안 받았다" 치열한 공방의 끝은?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6년 07월 01일 금요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해 4월 9일 자살하면서 남긴 메모지에는 '홍준표 1억'이라는 글이 선명하게 적혀 있었다. 곧바로 검찰은 특별수사팀을 구성했고, 메모지에 이름을 올린 주요 정치인 중 이완구 전 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기소하기에 이른다. 홍 지사가 불구속 기소된 건 2015년 7월 2일이다. 기소된 지 꼭 1년이 흘렀다.

지난 1년간 '피고인 홍준표'를 대상으로 진행된 재판은 15차례에 이른다. 지난 1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이라는 1심 유죄 판결이 나온 데 이어 한창 항소심이 진행 중인 이 전 총리 재판과 비교했을 때 지나치게 지연되고 있는 셈이다.

홍 지사 재판의 핵심은 간단하다. 고 성 전 회장의 지시를 받은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2011년 6월께 한나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의원실(국회의원회관)'을 방문해 1억 원을 전달했느냐 여부다.

윤 전 부사장은 한결같이 1억 원 전달 사실을 시인하고 있고, 홍 지사 변호인단은 당시 홍 지사가 자신의 의원실에서 윤 전 부사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01.jpg

여기서부터 간단한 일은 복잡하게 얽히게 된다.

검찰은 '2011년 6월'을 전후해 윤 전 부사장이 홍 지사를 만나 직접 1억 원을 전달했다는 사실을 입증하고자 방대한 수사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증거 중 하나는 홍 지사의 측근인 엄창현 남해대학 총장과 김해수 전 청와대 비서관이 윤 전 부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적극적인 '진술 회유'를 했다는 것이다. 즉 당시 보좌관이었던 나경범 경남도 서울사무소장에게 돈 가방을 전달한 것으로 하면 안 되겠느냐는 제안이었다. 특히 녹음 파일에는 '나경범 전달설'을 일컬어 "그쪽의 회의 결과"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검찰은 '그쪽'을 홍 지사 측으로 지목하고 있다. 홍 지사가 윤 전 부사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은 건 명백한 사실이고, 이후 홍 지사가 관여한 가운데 조직적인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또한, 이 재판의 흐름을 이해하려면 검찰이 불법정치자금 수수가 이루어졌다고 밝힌 '2011년 6월'과 성 전 회장이 자살하기 직전인 '2015년 4월 초' 상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2015년 4월, 고 성 전 회장은 경남기업 비자금 수사가 자신을 옥죄여 오자 돌연 설암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 있던 윤 전 부사장을 찾는다. 성 전 회장이 자살하기 3일 전이고, 윤 전 부사장은 수술 후유증으로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을 때였다. 그런 상황에서 급박하게 윤 전 부사장을 찾은 성 전 회장은 '1억 원'이 홍 지사에게 확실하게 전달됐는지를 확인하고 간다.

'2011년 6월'은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선거를 앞둔 시점이었고, 성 전 회장은 2012년 총선에서 한나라당 공천을 받기를 원하고 있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은 공천을 받지 못했고, 2012년 자유선진당 소속으로 서산·태안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된다.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기반으로 경남기업 관계자로부터 '1억 원'이 불출되는 과정을 밝히는 한편, 윤 전 부사장 주변 인물을 통해 실제 1억 원 전달이 실행됐다는 점을 입증하려 하고 있다. 물론 윤 전 부사장의 진술이 결정적인 증거라 할 수 있다.

반면, 홍 지사 변호인단은 2011년 6월께 윤 전 부사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홍 지사를 만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검찰이 '진술 회유'라고 주장하며 증거로 제출한 '엄창현·김해수 녹음파일'이 검찰의 부당한 수사에 의해 취득된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윤승모 배달사고설'에 방점을 찍고 있다.

돈을 줬다는 사람과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는 건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의 '흔한' 장면이다. 이 전 총리 재판 역시 비슷한 사례라 할 수 있는데, 그 결과가 나오기까지의 기간은 다르다.

홍 지사 재판은 6차례나 공판준비기일을 거쳤는데, 이 기간 홍 지사 변호인단은 검찰에 방대한 수사 자료를 요구했고 검찰은 불필요한 자료까지 요구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이와 같은 자료 공방은 본 재판 과정에서도 주요 쟁점으로 부각해 재판 속도는 더욱 느려지고 있다.

그러나 어쨌든, 지난달 27일 윤 전 부사장에 대한 증인 신문이 마무리됨에 따라 재판은 막바지에 이르렀고, 7월 말께 1심 선고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임채민 기자 lcm@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홍준표 말 맞지만 罪 ! 2016-07-08 14:40:47    
윤승모는 홍준표에게 돈을 줬다고 해도 홍준표가 직접 손에 받지는 않았다니까 홍준표 말은 맞지만, 윤승모 말은 그걸 나 모가 받아 챙겼다니까, 홍준표의 수하들은 윤승모한데 전화해서 회유했다는 말이다 떳떳하게 공개적으로 (돈을 보좌관에게) 넘긴다는 취지로서. 홍 대표로서는 (경선에 필요한)공공용도로 쓴다는 것과 개인 용도를 쓰는 것에서 다르게 여겼다 주장해 대키에 적어도 그런 점에서 (홍 대표는)당당한 것 아알강?
:
왜, 윤승모는 홍준표에게 돈을 줬다고 하는가? 또 홍준표는 돈을 안 받았다고 하는데, 왜 홍준표의 수하들은 윤승모한데 전화해서 회유했다 말인가????
211.***.***.74
profile photo
홍준표한심 2016-07-07 18:08:12    
정말 내가 이해가 안되서 그러는데, 홍준표가 돈을 안 받았다고 하는데.. 왜 윤승모는 홍준표에게 돈을 줬다고 하는가? 또 홍준표는 돈을 안 받았다고 하는데, 왜 홍준표의 수하들은 윤승모한데 전화해서 회유했다 말인가????

여러분 안 이상합니까? 돈을 안 받았다고 하면서 왜 회유를 하는거죠???
122.***.***.230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6-07-01 09:41:21
사람은 한가지를보면 열가지를 알수있다는 말이있다.
평소의 홍씨가 하는 짖을보면 잘들어난다고 하겠다,,,
특히 정치꾼들이 하는짖은 무조건 오리발부터 내밀고 들통나면
남탓하고 그래도 안되면 깊이 사죄한다는 소리,,,,
121.***.***.18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