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문성 언론중재위 차장 본사 강연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6년 05월 19일 목요일

올해 두 번째로 진행한 경남도민일보 사내 교육은 언론중재위원회 교육콘텐츠팀 김문성 차장을 강사로 초대해 진행했다. 18일 오전 10시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에서 열린 이번 교육에서 김 차장은 최근 언론 관련 중재 신청과 법률 분쟁 경향과 사례, 대처 방법을 강연했다.

그는 우선 최근 초상권과 저작권 관련 분쟁이 급증하고 있다고 했다.

김 차장은 "명예훼손이나 초상권 관련 소송에서 법원은 언론 자유 보장과 사생활 침해 중 어떤 이익을 더 지켜주어야 하느냐를 판단 기준으로 삼는다"며 "사생활 침해 소지가 다분해도 공공성과 진실의 상당성이 인정되면 언론사가 책임을 면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날 김 차장은 실제 언론중재위에 신청된 경남도민일보 기사를 사례로 들어 교육에 참석한 임직원들에게는 더욱 생생한 교육이 됐다. 김 차장은 "최근 3년간 경남도민일보 관련 중재 건을 살펴보니 분쟁 관련 후속 보도를 굉장히 잘하고 있다"며 "이는 분쟁을 해결하고 재분쟁을 방지하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의 하나"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출판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