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열왕산서 낙동강까지' 생명 낳은 물길

[옥야고 기자단]우포늪의 시작과 끝에 대하여…철새 쉼터·홍수 방지 등 우포 가치 느껴 생태보호구역 경계 설정·정화 고민도

손시현(옥야고 2) webmaster@idomin.com 2016년 05월 17일 화요일

4월 30일 우포늪 기자단의 일원으로 우포늪의 발원지부터 낙동강의 합류지점까지 둘러보았다.

처음 시작된 곳은 청간마을의 청간못이었다. 열왕산에서 물이 흘러와 청간못에 모이고, 그 물이 흘러 토평천을 만든다.

청간못의 물은 맑고 깨끗하여 초록빛을 띠었다. 마을 주민이 띄워놓은 통발도 있었는데, 민물새우를 잡기 위해서라고 한다. 청간못 앞에 서면 열왕산이 비치고, 주변의 산과 산 사이의 간격이 좁은 편이다. 청간못이 높은 곳에 위치하는데도 아래에 마을이 이루어져 있는 것을 보면 청간못을 담고 있는 제방이 제 역할을 충실히 한다는 것이다.

청간마을 위에서 흘러내려간 토평천은 창산다리 아래로 흐른다. 창산다리는 우포늪을 생태보호구역으로 나누는 경계가 된다.

주매마을 뒤편 언덕에서 바라본 우포늪 전경. /손시현

창산다리를 기준으로 아래는 보호구역으로 낚시와 농약 사용이 금지되었다. 하지만 위쪽은 이러한 것들이 모두 허락된다는 점이 모순을 일으킨다. 위에서 뿌린 농약은 밑으로 흘러가므로 아무리 밑에서 막아도 소용이 없다는 말이다. 그렇게 되면 사실상 보호구역이라는 말이 유명무실해지게 아랫부분이 오염될 것이다. 이를 막기 위해 환경단체에서 경계부분에 정화장치를 설치하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그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도착한 곳은 우포늪이었다. 우포늪은 목포·우포·사지포·쪽지벌로 구성된다. 전체 규모는 약 70만 평으로 람사르협약에 의해 보호습지로 지정되었다. 우포를 보면 물로 가득하여 전체적으로 큰 호수와 비슷하다. 홍수 때는 물을 거두어 들이고 가뭄 때 물을 흘려보내어주는 마치 스펀지 같은 역할을 한다. 그리고 늪마다 깊이가 달라 다양한 철새가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고 이로써 종다양성을 유지해주는 등 많은 일을 하고 있었다.

우포에 있던 물은 다시 토평천을 타고 낙동강으로 간다.

그래서 낙동강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낙동강이 범람하여 큰 홍수가 나는 대신 물이 토평천으로 역류하면서 다양한 생물이 우포로 들어와 살게 하고 그 물을 우포가 가둔다. 이것이 배후습지, 우포의 역할이었다.

이렇듯 열왕산의 물줄기가 낙동강에 합류하기까지의 과정을 간단히 살펴보았다. 우포에 대해 알려면 들어오는 물이 어디에서 오는지, 나가는 물은 어디로 흘러가는지가 중요하다고 판단되었기 때문이다. /손시현(옥야고 2)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