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가포5통 주민 "거주대책 마련 우선해야"

29일 부영 설명회서 생활보상·지장물 조사 연기 촉구

김해수 기자 hskim@idomin.com 2016년 03월 02일 수요일

㈜부영주택이 처음으로 자리를 마련해 가포순환로 확장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 요구사항을 들었다.

지난달 29일 오후 3시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주민센터에서 창원시도로계획시설(도로:대로3류10호선, 중로2류1호선) 사업 실시계획(변경) 인가 신청에 따른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이용학 ㈜부영주택 경남본부장이 주민 질의에 직접 답했다.

사업 개요를 들은 주민은 도로에 편입되는 42곳뿐만이 아니라 가포5통 전체를 일괄 보상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도로개설 이후 남은 몇몇 집이 생활에 불편을 겪게 될 뿐 아니라 힘도 약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이 본부장은 "주민 전체가 일괄 보상을 원한다면 검토할 수 있는 사항이니 주민 대표기구에서 동의서를 받아 오면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적극적으로 의논해보겠다"고 답했다.

주민설명회 모습. /이창언 기자 un@

주민들은 단순 보상이 아닌 거주대책과 생활보상을 요구했다. ㈜부영주택 측은 주민들이 모두 거주대책 마련에 동의하면 그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주민 동의가 없으면 사업 추진이 어렵기에 주민들과 보상문제를 협의해야 한다"며 "그러나 주민마다 요구사항이 다르면 곤란하니 주민들이 단결해 한 가지 안을 제시하면 본사에 보고해 좋은 방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늦은 설명회에 대해서는 인가 후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었다며 행정절차를 밟는 데 속도를 내다 보니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장물 조사 때 주민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일부 직원들이 잘못한 부분은 시정 조치하겠다. 행정절차를 위해 필요한 것이니 도로부분에 대한 지장물 조사에 협조를 바라고 조사에서 빠진 부분이나 궁금한 점이 있다면 조사원에게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이강석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부영은 인가를 위해 지장물 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살아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거주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지장물 재조사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책위는 이번 주 중에 창원시와 ㈜부영주택에 주민 요구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가포순환로는 양쪽 보도 4m씩과 중앙 4차로 총 25m 폭으로 확장한다. ㈜부영주택은 5월 20일까지 감정평가해 손실보상금을 책정하고 6월 2일 이후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해수 기자

    • 김해수 기자
  • 경제부에서 경남지역 상장사, 공기업, 대학창업, 여성경제, 유통, 소비자, 마이스/관광 등을 맡고 있습니다. ☞ 연락처 : 010-8560-8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