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단체 "홍준표 주민소환 운동 계속"

도-교육청 급식비 협상 타결에 "부족한 169억 대안 필요"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6년 02월 24일 수요일

경남도와 경남교육청 간 무상급식비 협상 타결과 관련해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아직 끝난 게 아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또 이와 상관없이 홍준표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내 1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중단된 경남 친환경무상급식을 원상회복하기 위한 책임 있는 양 기관의 실질적인 노력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남운동본부는 "2014년 수준 무상급식을 하려면 도교육청 622억 원과 도(시·군 포함) 453억 원 식품비 지원을 합하더라도 169억 원이 부족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실질적이고 진정성 있는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준표 지사는 18개 시·군에 대해 '균형재정' 등 겁박 행정을 중단하고, 무상급식에 대한 18개 시·군의 자율적 정책을 보장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상급식 확대·발전을 위해 학교급식법 개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도와 교육청에 요구했다.

이번 도와 교육청 간 협상 타결이 홍 지사 주민소환 운동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커졌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단체는 무상급식 재개와 관계없이 주민소환을 이어갈 예정이다.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 강성진 집행위원장은 "무상급식 지원 중단을 계기로 주민소환운동을 시작했으나, 이와 별개로 진주의료원 폐업, 성완종리스트 연루, 독선 행정 등 홍 지사 주민소환 추진에는 여러 내용이 있다"면서 "동력은 약간 떨어질 수 있지만, 전체적인 의견은 끝까지 추진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홍준표재판 2016-02-24 13:08:47    
홍준표가 계속 재판을 받는다. 법정구속이 될 것인지 초미의 관심사이다.
122.***.***.1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