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영국 도의원 "시장군수회의 무상급식 떠넘기기 우려"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입력 : 2016-02-14 17:03:50 일     노출 : 2016-02-14 17:04:00 일

여영국(정의당·창원5) 도의원이 홍준표 도지사 주재로 15일 열리는 시장·군수회의가 무상급식 중단 책임을 경남도교육청에 떠넘기는 것을 경계했다.

여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장·군수회의가 4·13 총선을 앞두고 홍 지사에 대한 정치적 화살을 피하고자 도교육청에 무상급식 중단 책임을 떠넘기거나 시장·군수 공동 책임으로 몰고 가려는 들러리 세우기 회의가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도가 도교육청과 협상 과정에서 협상안을 전혀 제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시장·군수회의를 소집한 것은 홍 지사의 일방적이고 기만적인 안을 회의 결과로 포장해 무상급식 중단 책임을 도교육청에 떠넘기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이어 "홍 지사는 무상급식을 중단할 때도 일방적 결정 이후 시장·군수를 모아 의견을 듣기보다 관련 예산을 반영하는 시·군에 대해 균형재정을 펼치겠다며 사실상 협박 행정을 펼친 바 있다"면서 "이를 보아 이번에도 홍 지사의 일방적 결정을 시장·군수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정치적 포장 회의가 되는 것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여 의원은 끝으로 "경남에서는 무상급식이 총선의 최대 이슈가 될 것"이라면서 "시장·군수회의가 홍 지사 뜻이 아니라 무상급식 회복을 바라는 지역 주민의 뜻이 반영되는 회의가 되어야 함은 물론 홍 지사가 결단할 부분은 무상급식 중단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