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규환 전 도의원 "김재경 비서관 월급 대납" 폭로

총선 앞둔 진주 정치권 술렁…김재경 "배은망덕·법적 조치" vs 심 "적반하장·자수하라"

임채민 김종현 기자 lcm@idomin.com 2015년 12월 14일 월요일

심규환 전 경남도의원이 김재경(새누리당·진주 을) 국회의원의 비서관 월급을 자신이 대납했다고 폭로하자 김 의원이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나섰다.

최근 불거진 '박대동 의원 비서관 월급 상납 논란'과 맞물린데다, 국회의원이 도의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고 폭로한 것이어서 김 의원 측이 발 빠르게 이를 진화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점에 터진 폭로여서 첨예한 법적 대립이 불가피해 보인다. 더욱이 두 인물은 한때 정치적 동반자 관계를 형성했고 경상대 법학과 선·후배로 선거를 앞둔 진주지역에 묘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김재경 국회의원

심 전 도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0년 6월 도의원에 당선되자 국회의원 사무실로 불려갔다. 국회의원 말씀이 자신이 데리고 있는 김○○ 비서의 월급을 책임지라는 것이다. 그래서 2010년 8월부터 매월 90만 원씩 김○○ 비서의 계좌로 보냈다. 그러나 나도 형편이 좋지 아니하여 협의하여 2011년 7월부터 2012년 6월까지 매월 40만 원씩 보냈다. 가난한 국회의원 때문에, 난 의정활동 기간 더 가난해졌다"는 글을 남겼다.

심 전 도의원 주장에 따른 파문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지난 11일 한 종편 채널 보도에 대한 반박 자료와 '심규환 전 도의원의 음해성 주장에 대한 입장'이라는 2건의 자료를 배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심 전 도의원으로부터 지목된 김 모 비서는 국회의원실로부터 매월 200만 원가량 보수를 지급받았다. "충분한 급여가 제공되는 상황이었기에 도의원에게 비서의 월급을 책임지라고 할 필요도 없었고, 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심규환 전 도의원

김 의원 측은 이어서 "김 전 비서가 지방선거 당시 개인적으로 심 전 의원의 선거사무를 보조하는 등 그의 일을 도왔다"며 "김 비서가 심 전 의원으로부터 금전을 받은 것은 그의 일을 도와주고 받은 용역의 대가이지, 국회의원이 도의원에게 비서의 월급을 책임지라고 해서 받은 것이 아니라는 점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심 전 도의원을 향해 인간적인 섭섭함도 토로했다. 김 의원은 심 전 도의원 주장을 "내년 선거를 염두에 둔 명백한 음해"라고 단언했다. 김 의원은 "지난번 동창회비 심부름 사건 때도 (심 전 도의원이) '검은 돈' 운운했지만 저의 부덕으로 여겨 가슴앓이만 했으나 이번 사태를 보면서 선거를 앞두고 결코 이것이 마지막이 아니고 또 그는 혼자가 아닐 것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과거 수박을 사서 그의 고시원을 찾고 검사 월급을 털어 용돈을 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그에 대한 저의 신뢰, 그가 군 입대할 때 손수 김밥을 쌌던 저의 아내는 추억을 지우기로 했다"며 "저는 정치인으로서 부담보다 한 인간으로서 겪는 배신과 비애를 더 이상 감내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심 전 의원의 지금까지 일련의 음해에 대해 단호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심 전 도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적반하장'이라는 반응을 남겼다. 심 전 도의원은 "김재경 의원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하는데, 스스로 검찰에 가서 자수하시면 된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5-12-17 19:04:04
지팡이 당선자들의 ㅠㅖ해가 이것뿐일까,,?
121.***.***.2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