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메르스 종식 선언…내수 진작 총력

첫 환자 발생 뒤 추가 환자 없어, 대책본부 해체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5년 07월 24일 금요일

경남도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종식 선언과 함께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을 쏟기로 했다.

윤한홍 행정부지사는 23일 도청에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를 위해 내수경기 회복, 관광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은 지난 6월 10일 창원에서 첫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으나 추가 환자나 지역 내 감염 없이 지난달 19일 완치됐으며, 22일 자정 이후로 격리대상자도 모두 해제됐다. 도는 메르스대책본부를 해체하지만 복지보건국 감염병관리담당이 비상상황을 계속 유지하도록 했다.

윤 부지사는 "메르스 종식에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 현장에서 애쓴 의료인과 의료단체에 감사드린다"며 "일상으로 돌아가 침체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도는 메르스 사태로 폐쇄, 격리치료 등을 하면서 외래환자 감소 등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본 병원 지원을 위한 손실보전금이 조속히 지원되도록 힘을 쓰고 있다.

박권범 복지보건국장은 "지난 21일 보건복지부를 찾아가 조속한 지원을 요청했다.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1000억 원이 국회에서 확정되면 신속하게 지원하겠다는 답을 듣고 왔다"고 말했다.

도는 메르스 여파로 위축된 전통시장, 관광지 소비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내수진작을 위해 경남산 농수축산물 선물하기와 직거래장터를 운영하고, 온누리상품권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2일까지 전통시장 돕기에 나서 공공기관에 52억 원어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해 이용하도록 했다. 후속조치로 도와 시·군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 이용 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영세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미소금융 600억 원, 햇살론 900억 원, 바꿔드림론 1500억 원 등 긴급 융자를 풀기로 했다.

도는 여름휴가철을 맞아 관광지 소비 진작을 위해 공무원과 관계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도내에서 휴가를 보낼 수 있게 적극적으로 권장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관광활성화 대책으로 유명 관광지 숙박·음식점 가격할인을 유도하고, 도내 39개 관광업체에 긴급 운영자금 34억 원을 특별융자할 계획이다.

관광객 경남 방문을 유도하고자 입장료·체험료 등 시설 이용료 할인과 함께 국내 관광여행사가 도내 관광지를 단체로 찾으면 인센티브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하반기 계획을 앞당겨 홍보설명회와 팸 투어 등을 8~9월 중에 집중적으로 진행하고, 여름 성수기 지역 관광행사를 선정해 수도권과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