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의료원 재개원' 복지부에 방안 마련 촉구

주민투표운동본부 의견서 전달 용도 변경 승인 취소 요구도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5년 07월 22일 수요일

경남도 진주의료원 주민투표운동본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보건복지부에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과 경남도와 직접 협상을 촉구했다.

이들은 21일 오전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견서를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운동본부는 앞서 지난 8일 도에 지난 6개월간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도민 투표로 결정하자는 뜻에 14만 4000여 명이 동참한 주민투표청구 서명지를 제출한 바 있다. 도는 서명지를 검사하고 있다.

경남도 진주의료원 주민투표운동본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21일 오전 세종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건복지부에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과 경남도와 직접 협상을 촉구했다. /주민투표운동본부

이들은 서명 결과에 대해 "부당하게 강제 폐업된 서부경남지역 거점 공공병원인 진주의료원을 다시 열어야 한다는 도민의 간절한 요구, 메르스 사태로 드러난 공공의료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공공의료체계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도민의 강력한 의지가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진주의료원을 도청 서부청사로 활용하려는 경남도 계획을 승인해준 보건복지부에 대한 준엄한 질책이 담겨 있다"며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자 공공병원을 확대하고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할 보건복지부가 홍준표 도지사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공공병원 폐업 행위를 묵인·비호한 데 대해 엄중한 심판을 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현재 도가 내년 1월 개청 목표로 옛 진주의료원을 도청 서부청사로 리모델링하는 공사를 진행 중인 데 대해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보건복지부에 조사와 용도 변경 승인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보건복지부는 지금이라도 도민의 뜻을 존중해 진주의료원 재개원을 통한 서부경남 공공병원 확충과 공공의료 강화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