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르스 병원 손실 지원 경남, 1차 대상서 빠져

정부 손실보전금 160억 원 투입…경남도, SK병원 등 5곳 제외에 '항의'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5년 07월 07일 화요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를 격리·치료한 병원에 대한 정부 손실보전금 1차 지원 대상에서 경남지역 병원이 빠졌다.

이 때문에 경남도는 정부에 강력한 항의를 했다. 경남도의사회도 경남지역 병원이 빠진 데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4일 메르스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된 병원에 손실보상금 160억 원을 우선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에 뽑힌 병원은 신속한 지원이 필요한 집중관리병원과 메르스 치료·진료병원 21곳이다.

집중관리병원은 메르스 격리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해 병원을 전부 또는 일부 폐쇄, 메르스 치료병원은 음압 격리병실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치료, 노출자 진료병원은 음압 격리병실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를 진료하는 병원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병원별 지급 규모는 집중관리병원인 건국대병원·강동경희대병원·건양대병원·을지대병원에 각 15억 원, 평택 굿모닝병원·강동성심병원·한림대 동탄성심병원에 각 10억 원, 부산 좋은강안병원에 4억 원, 아산 충무병원·대청병원·강릉의료원에 각 2억 원 씩이다.

또 치료·진료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에 20억 원, 서울의료원·충남대병원에 각 10억 원, 보라매병원·단국대병원·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에 각 4억 원, 분당 서울대병원·충북대병원·전북대병원·동국대 경주병원에 각 2억 원씩 지급된다.

메르스 환자가 발생해 코호트 격리로 14일간 폐쇄됐던 창원 SK병원, 환자를 격리·치료했던 삼성창원병원, 의심환자를 격리·치료한 경상대병원과 양산 부산대병원, 마산의료원 등은 빠져 있다.

경남도는 지난달 27일 정부에 이들 5개 병원으로부터 받은 추산손실액 117억 원 자료와 함께 긴급 예산 지원 건의문을 보냈다. 도는 건의문에서 "SK병원은 코호트 격리기간 동안 휴업으로 의료 수입이 급감해 경영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당장 인건비 지급 어려움이 있는 급박한 실정"이라며 "정부 정책에 협조한 민간의료기관이 선의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긴급한 경영자금을 지원해 달라"고 했다.

병원이 외래환자 진료를 못하거나 감소, 음압병실 유지 등을 추산한 손실액은 △창원 SK병원 19억 원 △경상대병원 12억 원 △양산 부산대병원 21억 원 △마산의료원 10억 원 △삼성창원병원 53억 원 등 모두 117억 원에 달한다.

박권범 도 복지보건국장은 "급한 병원부터 지원해야 하는데 도내 병원은 다 빠져 보건복지부에 항의했다"고 말했다. 박양동 도 의사회장도 "이해가 안 된다. 병원은 금융권에서 대출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SK병원은 다행히 금융권에서 8억 원을 빌려 급한 불을 껐다. 특히 창원시가 경남은행 대출 5억 원(연리 5%) 가운데 4억 원에 대해 2년간 2% 이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에 손실보상금 1000억 원을 편성했다며, 앞으로 병원 실태조사를 거쳐 손실액을 확정해 추가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추경안의 메르스 예산이 부족하다며, 받을 수 없다고 밝혀 추경안 국회 통과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