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르스 사태' 도내 의료기관 117억 피해

외래환자 감소·음압병실 유지, 경남도 정부에 긴급 지원 요청 의사회는 재난구역 지정 요구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5년 06월 29일 월요일

경남도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 따른 도내 의료기관 피해액이 11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정부에 긴급 지원을 요청했다.

경남도 메르스대책본부는 도내 첫 메르스 확진자 격리·치료와 의심자 격리 등에 따른 의료기관 피해액을 집계했다.

의료기관은 입원환자 가운데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됐던 창원 SK병원, 음압병실에 격리·치료를 했던 삼성창원병원, 경상대병원과 양산 부산대병원, 마산의료원 등이다.

창원SK병원은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의료진과 환자가 함께 외부와 차단되는 코호트 격리를 하면서 외래환자 등 진료를 하지 못해 20억 원 정도 손실이 났다. 삼성창원병원도 음압병실 유지, 외래환자 감소 등으로 53억 원 피해 규모를 추산했다.

메르스 의심자 격리병동을 운영한 양산부산대병원, 경상대병원, 마산의료원도 외래환자 감소 등으로 각각 손실액 21억 원, 12억 원, 11억 원을 도에 보고했다. 대책본부는 보건복지부에 피해 의료기관에 대한 긴급 경영자금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경남도의사회는 경영자금 융자 등 간접 지원이 아니라 특별재난구역 지정 등으로 직접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도의사회는 정부의 200억 원 규모 대출 지원에 대해 "메르스 확산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이 초기 대응에 실패한 정부에 있다는 사실을 망각했다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잘못된 메르스 대책으로 피해를 본 병·의원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직접적인 보상과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