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사회 "메르스 피해병원 특별재난구역으로"

경남의사회, 정부에 보상 요구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5년 06월 26일 금요일

경남도의사회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피해를 본 병원에 특별재난구역 선포로 보상과 지원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박양동(사진) 도의사회장은 25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은 메르스 확진자가 입원했던 창원SK병원이 14일간 코호트 격리에서 해제됐다.

박 회장은 "이제 메르스보다 더 무서운 현실이 SK병원을 기다리고 있다. 바로 '메르스병원'이라는 주홍글씨가 박혀버린 병원 이미지와 경영 압박"이라며 "메르스로 폐쇄됐던 모든 병·의원이 같은 문제를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원SK병원은 메르스 확산 전파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한 점과 철저한 소독을 하고 사흘 뒤인 29일부터 진료를 시작하는 점 등을 강조하며, SK병원에서 안전하게 진료를 받아도 된다고 도민에게 호소했다.

특히 정부에 특별재난구역 선포 등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촉구했다. 박 회장은 "우리나라 병·의원 90% 이상이 민간임에도 건강보험 체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공공의료 역할을 하고 있다. 따라서 메르스와 같은 국가 재난상황에서 공익을 위해 국가의 지시를 따르다가 손실이 발생했을 때에는 국가가 적절한 보상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정부의 2.6% 금리로 전국 200억 원 규모 대출 지원 대책에 대해 박 회장은 "메르스 확산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이 초기 대응에 실패한 정부에 있다는 사실을 망각했다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잘못된 메르스 대책으로 피해를 본 병·의원을 세월호처럼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직접적인 보상과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25일 현재 경남에선 메르스 의심증상으로 75명이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 1명은 지난 19일 완치됐으며, 74명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관리대상은 격리자 23명 등 70명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