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꼭 가봐야 할 경남 대표 냉면·밀면집 어디?

[맛, 여름을 부탁해] (1) 냉면 밀면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2015년 06월 23일 화요일

"차가워 너무나/속이 시려 너무나/이빨이 너무 시려/냉면 냉면 냉면/가슴이 너무 시려/냉면 냉면 냉면∼♬". 박명수와 제시카가 부른 '냉면'이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시원한 물냉면이나 새콤달콤한 비빔냉면 한 그릇이면 시원하게 여름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죠. 냉면뿐만 아니라 냉면의 사촌격인 밀면도 무더위를 이겨나가는 데 힘을 보탭니다. 본격 무더위를 앞두고 맛 여름특집 편을 준비했습니다. 창원지역과 진주, 사천지역의 이름난 냉면, 밀면집에 가서 음식을 직접 먹어보고, 그 특징과 비법을 알아봤습니다.

세련된 진주냉면 맛 - 진주시 하연옥

'진주냉면'이라는 이름을 걸고 성업 중이다. 본관이 있고, 옆에 별관이 있다. 점심시간을 비켜서 찾아갔지만, 번호표를 받고 기다려야 했다. 놋그릇에 냉면이 예쁘게 담겨 나온다. 노란 지단, 붉은 실고추가 시각적 효과를 톡톡히 한다. 여기에 육전이 올려진 모습을 보면 식욕이 돋는다. 역시 이곳의 핵심은 물냉면의 육수. 여느 곳에서 맛볼 수 없는 해물육수를 이용해 개운한 맛을 낸다. 제주도에서 재배한 쓴메밀(흑메밀)로 만든 면은 쫄깃쫄깃하면서도 부드러웠다. 면이 참 부드럽다고 느꼈는데, 밀가루를 추가해서 그렇다고. 비빔냉면은 새콤달콤해 젊은이들이 좋아할 만했다. 이곳 냉면에 대해 '며칠 뒤에도 생각나는 맛'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는 지인도 있다. 진주 하대동과 사천에 직영점이 있다. 진주물냉면 8000원, 진주비빔냉면 9000원. 진주시 진주대로 1317-20. 055-741-0525.

진주시 하연옥 비빔냉면

냉면 밀면 다 맛보고 싶다 - 창원시 영남냉면

옛 마산시청인 마산합포구청 옆에서 15년째 자리 지키고 있는 곳. 등록된 상호는 영남냉면이지만, 입구에 적힌 이름은 '영남냉면밀면 전문'이다. 점심시간에는 줄 서 먹어야 할 정도로 붐빈다. '냉면과 밀면 중 뭐가 잘 팔리느냐'고 물으면, '다 잘 팔린다'는 답이 돌아온다. 냉면을 주문하면, 예상한 냉면 색깔이 아니어서 놀랄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냉면에 메밀이 들어가서 색깔이 조금 어둑하지만, 이곳은 면 색깔이 희고 투명하다. 주인 할머니는 "껍질을 많이 벗긴 메밀과 고구마 전분으로 냉면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비빔냉면에는 가오리가 들었다. 물냉면, 물밀면에도 함께 먹을 수 있는 국물이 그릇에 담겨 나온다. 육수는 사골로 우려낸다. 물냉면·비빔냉면 보통 6000원, 곱빼기 8000원, 물밀면·비빔밀면 보통 5000원, 곱빼기 6000원. 창원시 마산합포구 중앙동 2가 1-498. 055-224-5101.

창원시 영남냉면 물밀면

돈가스 같은 육전 고명 - 사천시 재건냉면집

육중한 건물이 이곳이 전통 있는 식당임을 그대로 보여준다. 처음 물냉면을 맛보고 당황할 수도 있겠다. 면에서 메밀향이 느껴지지만 싱겁다는 느낌이 들어서이다. 아차차, 다른 냉면집과 달리 양념장을 따로 덜어 넣어야 한다. 기호에 맞게 넣어서 먹으면 된다. 하지만, 기존 냉면집에서 양념장이 많이 들었던 탓인지 양념장을 웬만큼 넣지 않으면 싱겁다는 느낌이 든다. 비빔냉면은 매운 맛이 강하다. 무절임 반찬이 아니라 깍두기 반찬이 나온다. 이곳의 특징은 역시 육전이다. 자른 돈가스 같은 육전이 물냉면, 비빔냉면 모두에 들어가 있다. 고기와 함께 후추도 뿌려져 있다. 물냉면보다 비빔냉면의 선호도가 높다. 물냉면 소 8000원, 대 9000원, 비빔냉면 소 9000원, 대 1만 원. 사천시 사천읍 동성길 28. 055-852-2132.

사천시 재건냉면집 비빔냉면

레스토랑 같은 분위기 - 창원시 동심

20년 된 냉면집. 외관과 내부 인테리어가 여느 냉면집과 다르게 레스토랑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2층으로 올라가는 나선형 계단이 인상적이다. 냉면은 얇은 면에 깨가 가득 뿌려져 고소한 맛이 난다. 냉면 속에 고기가 하나도 안 들었다. 오이, 절인 무, 계란이 냉면 속에 함께 든 재료의 전부다. 그래서 육수 맛이 더 깔끔하게 느껴진다. '동심'의 사장 부인은 "면은 경기도 친정에서 칡과 메밀을 섞어서 만든다"고 했다. 육수는 양지, 약초 등을 넣고 고아서 만든다고 했다. 물냉면·비빔냉면 보통 7000원, 곱빼기 8000원. 창원시 진해구 충장로442번길 6. 055-546-0900.

창원시 동심 물냉면

진한 육수 맛 - 창원시 목화냉면

냉면과 밀면을 함께 파는 집이다. 1970년대 후반 '목화분식'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개업해 1982년 밀면, 냉면을 팔기 시작했다. 2대째 냉면과 밀면을 직접 만든다. 물냉면에 돼지고기, 계란, 채소 등으로 간을 한 다진 고기가 들어가는 게 인상적. 가게에서는 이를 '고기 다대기'라고 불렀다. 오이, 절인 무, 배, 계란 지단 사이에 파도 한자리 차지한다. 냉면 속에 재료가 푸짐하게 들었다. 육수도 진하다. 한우 사골에다 감초, 파, 양파, 갖은 한약재를 넣고 끓여낸다. 대파, 고춧가루 등으로 만든 빨간 양념장은 매콤, 새콤, 달콤하다. 특이하게도 비빔면 종류는 주방에서 비벼져 나온다. 석동점, 용원점이 있다. 밀면 보통 6000원, 대 7000원, 밀비빔 보통 6500원, 대 7500원, 물냉면 보통 7500원, 대 9000원, 비빔냉면 보통 8000원, 대 9500원. 창원시 진해구 제황로80번길 5. 055-546-4122.

창원시 목화냉면 물냉면

주문하자마자 나오는 밀면 - 창원시 황보밀면

창원 상남시장 바로 옆에 자리 잡은 곳. 사계절 내내 밀면만 판다. 만두 등 면과 함께 먹을 만한 음식 없이 밀면 하나로 승부한다. 밀면과 비빔면 단 2개의 메뉴만 있다. 음식을 주문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주문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음식 기다리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이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쫄깃한 밀면은 군더더기가 하나 없다. 절임무, 오이, 달걀, 돼지고기가 밀면 속에 들었다. 한방 향이 우러나는 육수는 양념장이 더해져 짭짤하다. 밀면 소 6000원, 대 7000원, 비빔면 소 6000원, 대 7000원. 창원시 성산구 마디미로31번길 4. 055-283-7928.

창원시 황보밀면 물밀면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손님 2016-06-02 09:56:18    
진주지역 하연옥 누가 가나요?? 불친절하고 맛도 없구 돈받고 흥보해주는 개xx 파워블로그들
210.***.***.43
profile photo
하연옥 2015-06-24 08:30:35    
하연옥 물냉면 진짜 엄청 맛없음..한젓갈 한숫갈하고 바로 내려놓음..같이 간사람들 다 그랬음...........................태어나서 먹어본 냉면중에 제일 맛없었음 번호표받고 기다리는게 이해 안될정도
106.***.***.24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