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메르스 관리대상자 349명으로 감소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입력 : 2015-06-22 09:09:30 월     노출 : 2015-06-22 09:10:00 월

경남지역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리대상이 300명대로 줄었다.

22일 경남도 메르스대책본부는 도내 관리대상이 창원지역 거주자 226명을 비롯해 모두 349명이라고 집계했다. 이는 지난 11일 확진자(여·77) 발생 이후 최대 700명을 넘어섰던 관리대상이 지난 주말 사이 절반으로 감소한 것이다.

대상별로 자택격리 86명, 병원격리 86명, 모니터링 159명, 타 시·도 관리 18명 등이다. 관리대상에서 해제된 이는 663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22일 의심자 2명 추가 신고가 들어와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최근 삼성서울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는데 기침과 미열 증상이 있어 보건소에 신고했다. 현재까지 신고된 도내 의심자는 모두 71명이며, 완치자 1명과 22일 검사 중인 2명을 제외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의심자 신고와 관리대상이 계속 줄어들고 있지만 격리대상자가 모두 해제될 때까지 메르스 차단을 위한 24시간 비상체제를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이날 홍준표 도지사는 확진자가 들렀던 곳으로 알려져 영업이 타격을 받은 창원시 상남동 한 식당을 찾아 간부 공무원, 기자들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오찬간담회를 열었다. 앞서 이날 오전 윤한홍 부지사는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메르스 첫 확진자 완치와 대응, 지역상권 살리기 활동에 대한 브리핑을 했다.

윤 부지사는 확진자가 완치돼 퇴원한 데 대해 "삼성창원병원 의료진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확진자가 입원했던 SK병원 의료진과 환자 85명이 외부와 차단돼 격리 중인 데 대해 "코호트 격리 중인 SK병원 입원환자와 의료진의 헌신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 끝까지 진료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도는 마산의료원에 감염환자를 격리치료할 수 있는 음압병실 전용병동을 구축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애초 신축 중인 본관에 16병상(6실)을 20병상(8실)으로 늘리기로 한 계획을 수정한 것이다. 바뀐 계획은 신축 중인 16병상(6실)과 별도로 장례식장을 리모델링해 8~16병상(8실) 음압병설 전용병동을 만드는 것이다. 이 계획대로면 마산의료원에 음압병실 24~32병상(14실)이 갖춰지게 된다.

 고소 사태로 번진 진주의료원 음압병실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진주의료원 주민투표운동본부가 23일 하자고 제안한 공동 현장검증을 거부했다. 박권범 복지보건국장은 "수사기관에서 경찰 입회하에 양측에 현장검증을 해보자는 의견을 냈다. 수사절차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최근 설비 기계도면 등을 추가 제시하며 음압시설이 있다며 현장검증을 요구했던 주민투표운동본부는 23일 오후 2시 예정대로 진주의료원 앞에서 현장검증을 요구할 계획이다.

 주민투표운동본부는 경찰 제안에 대해 "단순한 현장 확인은 오히려 논란과 공방만 키울 것이 뻔하다. 자료를 토대로 전문가, 언론인, 관계 당사자가 같이 참여해 공개적일 투명하게 현장검증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도가 현장검증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무고혐의로 검찰에 맞고소할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