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정부 정보 차단이 유언비어 낳아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5년 06월 08일 월요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공포가 전염병 번지듯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시민들은 인파가 많은 곳을 기피하거나 모임을 취소하는 등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받고 있다.

시민들의 불안감은 관련 기관이 과잉 대응 조처도 취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질병 확산을 막는 데 과잉 대응은 늑장 대응보다 차라리 낫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까지 정부의 메르스 대응은 정부가 메르스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느슨하기 짝이 없었다.

국민들이 공포에 시달리고 잇따르는 사망을 막지 못한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 정부는 초동 대처에 실패했고, 의심 환자를 통제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했으며, 환자가 입원한 병원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고, 지자체와의 협조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 막을 지경으로 해놨으니 지금이라도 질병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7일 정부가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거나 환자가 경유한 병원을 공개한 것은 늦었지만 잘한 일이다. 그러나 이날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메르스의 지역사회 전파가 없음을 근거로 메르스 통제를 자신하는 것은 정부가 여전히 안일한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정부가 메르스 대응에는 굼뜨면서 유언비어 유포자를 색출하는 데는 진력해 온 것도 문제다. 그럴 여력이 있다면 질병 확산 방지에 힘을 더 쓸 일이다. 무릇 유언비어란 정보 차단과 그로 인한 불안감, 정부 불신에서 비롯된다. 걷잡을 수 없는 메르스의 확산 양상을 보건대 인터넷상에 유포되는 메르스 '괴담'도 터무니없다고 단정할 수도 없다.

떠도는 소문의 진원지를 색출하겠다는 정부의 태도는 오히려 정부가 뭔가 숨기는 게 있는 게 아닌가 하는 불안과 불신을 조장하여 근거 없는 소문이 더 활개 치게 만든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정확한 정보 공개는 질병 확산을 막는 첫걸음이다. 의심 환자에 대한 관리와 함께, 정부는 지자체와도 긴밀히 협조하여 지자체 차원의 대책 수립 마련에도 빈틈이 없도록 해야 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