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목숨 걸고 달리는 초식동물처럼 전력 쏟아라"

[창원상공회의소 CEO특강]박평구 LG전자 상무 마산중앙고 찾아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5년 06월 03일 수요일

"박근혜, 오바마 대통령이 운이 좋은 것 같나요? 여러분이 운이 더 좋은 사람입니다. 운은 노력없이 얻어지지 않습니다."

박평구 LG전자 상무가 1일 오후 창원 마산합포구 마산중앙고등학교에서 재학생을 대상으로 특강을 했다. 창원상공회의소 창원기업사랑협의회가 주최하는 '창원기업 CEO 경제특강'이다.

박 상무는 정글의 법칙을 소개하며 육식동물이 아닌 초식동물 DNA를 강조했다.

그는 "사자, 표범 등 포식자는 500m 이상을 전력 질주할 수 없다. 체온이 급격하게 올라 목숨이 위험해지기 때문이다. 초식동물은 500m만 도망쳐 잡히지 않으면 살 수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쫓고 쫓기는 추격전에서 400~500m 구역에서 승패가 결정되는데 초식동물이 이길 확률은 80%다. 왜냐하면, 포식자는 한 끼 식사를 위해 달리지만 초식동물은 목숨을 위해 달리기 때문"이라며 "대부분 사람은 하다가 안되면 포기하는 육식동물 성향을 가지고 있다. 정확한 목표가 있다면 목숨을 걸고 전력 질주해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박평구 LG전자 상무가 1일 오후 마산중앙고에서 재학생을 대상으로 '창원기업 CEO 경제특강'을 하고 있다. /이혜영 기자

박 상무는 자신의 성공 비결로 적절한 책임감과 부담감을 꼽았다. 장남으로서의 책임감, 승진할수록 본보기가 돼야 하는 부담감, 일 처리에서의 긴장감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그는 "책임감, 긴장감이 없다면 퇴보한다. 최악의 상황도 긍정으로 바뀔 수 있다는 내 생각이 나의 운명이 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 상무는 학생들에게 성공의 두 가지 비법을 알렸다. 성공하기 쉽다는 그의 비법은 '된다'고 생각할 것과 많이 웃고 칭찬하는 것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