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맞이 전통시장 멍게·쑥·톳…제철 재료 향연

[우귀화 기자의 요리조리]'무쳐 먹고 끓여 먹고'봄내음 가득 건강한 식사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2015년 03월 03일 화요일

바야흐로 요리 전성시대입니다. TV 채널을 돌리면 곳곳에서 요리사가 자신의 요리를 선보이는 모습이 나옵니다. 식당 주방장을 뜻하는 '셰프(chef)'라는 말이 낯설지 않습니다. 요리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누구나 셰프처럼 할 것 같은 마음은 있지만, 실제로는 잘 되지 않습니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완전 서툽니다. 요리 초보입니다. 요리 전문가에게 "흑설탕은 아는데, 황설탕도 있어요?"라는 말을 해서 당황하게 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쉽게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소개하는 '우귀화 기자의 요리조리'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시장에 가서 재료를 골라 집에서 요리 해보기도 하고, 요리 전문가를 만나 쉽게 배울 수 있는 요리법을 전수받기도 할 예정입니다. 요리가 어렵지 않고 누구나 쉽게 해낼 수 있는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고자 합니다. 매달 한 번 찾아뵙겠습니다.

요리의 시작은 뭘까. 좋은 재료를 가져다 제때 먹는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좋은 재료는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 시장에 가서 살펴볼까. 그래서 장날을 기다렸다. 5일, 10일 장이 선다는 함안 가야시장을 찾았다. 지난 25일 오후 먹구름이 잔뜩 낀 날이었다. 비가 오면 장이 열리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걱정을 했다. 막상 날씨는 흐렸지만, 장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바다의 꽃' 멍게가 한가득 = 봄맞이 제철 재료들이 한가득 좌판에 올라 있다. 해삼·멍게 등의 해산물이 눈에 띈다. 빨간 고무통에 멍게를 가득 담고 파는 상인은 "오늘 처음 멍게를 가지고 나왔다. 이제부터 나오는 철이다. 맛있다. 2㎏ 1만 원이다"라며 멍게를 추천했다. 해삼도 한 쟁반 1만 원으로 자매품처럼 옆에 끼어 있다. 유혹을 뿌리치고 다른 곳도 둘러보겠다고 나섰다.

멍게.

◇흩뿌려진 세발나물 = 뻥튀기와 도넛을 튀기는 곳을 지나 제철 음식재료를 찾았다. 진도 봄동, 기장 물미역, 미나리 등이 종이 상자를 뜯어 만든 팻말에 삐뚤삐뚤한 글씨로 자신을 알리고 있었다. 하동 취나물도 빨간 플라스틱 통에 한가득 담겨 있다. 싱싱해도 '너무 싱싱해'라고 적힌 딸기 쪽에도 눈길이 간다. 아뿔싸! 지나가던 한 남성에게 밀려서 가지고 있던 짐이 좌판을 덮쳤다. 나물 좌판이 엎어졌다. 세발나물이 길가에 흩뿌려졌다. 죄송한 마음에 떨어진 세발나물 한 통을 5000원에 샀다. 공교롭게도 다른 제철 재료들은 가격이 내렸다는데, 세발나물은 지금 비싼 시기란다.

함안군 가야시장에서 봄맞이 제철 재료인 세발나물 등을 팔고 있다.

◇쑥·냉이·톳을 고르다 = 봄철 식탁에 뭘 올릴지 한참 고민하다 쑥을 찾았다. 쑥을 팔던 할머니는 "지금부터 쑥이 나온다. 산에 올라가서 양지바른 데서 캐어 왔다. 처음 나는 쑥은 보드랍고, 몸에 좋다"고 마음을 동하게 했다. '봄에 나는 쑥은 보약'이라는 말도 들었다. 쑥 5000원어치를 까만 봉지에 담고, 옆에 있던 냉이도 2000원어치 샀다. 쑥·냉이 된장국을 할 참이었다. 뭔가 부족한 듯해서 진동에서 왔다는 미더덕도 3000원어치 골랐다. 톳나물 할 톳도 3000원어치 사서 장바구니에 담았다.

톳.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