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C 박민우 손가락 수술…완치까지 3개월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4년 10월 31일 금요일

프로야구 신인왕 후보 박민우(사진)가 수술대에 올랐다.

NC 다이노스는 "박민우가 손가락 좌측 엄지 내측부 인대 파열로 인해 30일 서부산센텀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민우의 부상은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6월 4일 마산 넥센전에서 부상을 당했다. 당시 엄지손가락 염좌 판정을 받았으나 부상을 안고 끝까지 시즌을 마쳤다.

완치까지는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구단은 "수술 뒤 마무리 훈련에 참가할지, 재활조에 편성돼 훈련에 임할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박민우는 올 시즌 정규리그 118경기에 출장해 416타수 124안타, 타율 0.298, 1홈런, 40타점, 50도루를 기록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와 노동을 담당합니다. 노동 외 각종 민원이나 제보도 연락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