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산 해양신도시에 인공갯벌 만들자"

창원물생명시민연대, 친환경적 조성 방안 제안…호안 일부 변경 에너지 자족도시·내수면 조성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2014년 10월 03일 금요일

창원물생명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비용은 적게 들면서 친환경적인 '마산 해양신도시' 조성 방안을 내놨다.

시민연대는 2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만을 지키면서 해양신도시를 만들 수 있다"며 호안 일부를 변경하고 준설토 투기장을 활용하는 대안을 제시했다.

현재 마산 해양신도시 조성사업은 마산항 항로 준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준설토를 매립하기에 앞서 둥근 섬 모양을 만드는 호안 축조공사까지 끝났다. 호안은 총 3개 포켓으로 나눠 축조됐다. 시민연대는 3개 포켓 가운데 2개만을 준설토 투기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시민연대는 "3개의 포켓 중 2개의 포켓만 준설토 투기장으로 활용하되 한 곳은 흙을 덮지 않고 그대로 둬 해양생물이 살 수 있는 인공갯벌(MUD PARK)로 만들고 나머지 한 곳은 에너지를 자족할 수 있는 에너지 자족도시(C-ZERO CITY)로 조성하면 된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준설토를 투기하지 않는 남은 1개 포켓은 덱(deck) 등을 설치해 수변공간이 있는 내수면 공원(INLAND-SEA PARK)으로 활용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또 호안 일부를 헐어 바닷물이 자유롭게 오가도록 하고 도개교를 설치한다면 배가 입·출항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가 친환경적인 마산해양신도시 조성 방안으로 제안한 '에코 아일랜드' 조감도. /창원물생명시민연대

허정도 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제안이 받아들여진다면 해수부는 준설토 투기장을 확보할 수 있고 창원시는 면적이 줄어들어 사업비 조달 부담을 줄이면서 계획대로 해양신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며 "도시개발용지보다 준설토 투기장 면적이 훨씬 크기 때문에 기획재정부에서 마산 해양신도시 조성사업에 국비 지원에 대한 명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시민연대는 마산만 보호를 위해 해양수산부·창원시에 해양신도시 사업 철회를 줄곧 요구해왔다. 특히 지난달 27일에는 이주영 장관과 면담을 통해 해양신도시 사업 철회를 재차 주장했으나 이미 사업비 1000억 원가량을 들여 호안까지 만들었기 때문에 중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시민연대는 안상수 창원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제안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