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지 못 구한 통영LNG발전소 무산되나?

[지역 돋보기]통영LNG발전소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4년 09월 11일 목요일

2년 전 건립을 추진한 통영LNG발전소가 아직 발전소 지을 부지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이 사업에 대해 일부에서는 세수 확보 등에 대한 기대를, 일부는 환경 문제 등으로 크게 우려하고 있다. 6·4지방선거에서도 통영발전소 문제는 찬반으로 나뉘어 논란이 일다 추진 입장의 현 시장이 당선되면서 이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사업자가 발전소 지을 땅 확보를 오는 11월까지 다시 늦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2012년 건립 추진했지만 부지 확보 못 해 = 통영LNG발전소는 통영시와 발전소 건립 시행사인 현대산업개발이 2012년 7월께 건립을 추진해 지난해 2월 통영시 광도면 안정일반산업단지 내 발전소 건립을 정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승인 후 현대산업개발은 예정했던 통영시 광도면 안정일반산업단지 부지 매입에 들어갔지만 실패했다.

처음 예정했던 논란의 발전소 부지는 결국 대기업 포스코 계열사 포스코플랜텍 입주로 결정됐다. 발전소 건설 예정 기간은 2013년 7월부터 2017년 12월까지였다.

현대산업개발이 발전소 예정 부지였던 안정일반산업단지 내에 땅을 확보하지 못하자 '발전소 건립 무산 위기' 논란이 일었다.

434656_332533_654.jpg
▲ 통영LNG복합화력발전소 조감도./경남도민일보DB

◇시행사, 부지 관련 계속 말 바꾸기 = 논란이 일자 현대산업개발은 다른 땅을 찾겠다며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자청한 뒤 "올해 3월까지 반드시 부지를 확보하고 공사에 들어가겠다"고 강조했지만 지키지 못했다.

이후 지난 1월 한국전력거래소 관계자가 통영을 방문해 "발전소 위치가 바뀌어 문제가 있다. 원점 검토하겠다"는 의외의 발언을 하면서 부지 문제는 또다시 논란이 일었다. 현대산업개발은 다시 "6월까지 부지를 확보하겠다"고 밝혔지만 역시 확보하지 못했다.

현대산업개발 한 관계자는 최근 통화에서 "아직 부지를 선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지 후보지였던)덕포산업단지와 안정일반산업단지를 제외하고, 성동조선 내 부지를 채권단과 협상하고 있다. 이 부지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2~3개월 뒤인 10월과 11월 내에 부지를 선정하고 공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즉 확보하지 못한 땅을 11월까지 확보하고 공식 발표하겠다고 말을 바꾼 것이다.

◇시행사·관련업체·시민단체·정부 모두 입장 달라 = 현대산업개발이 매입하겠다는 해당 부지와 관련 있는 업계 관계자들은 이 문제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말하고 있고, 시민단체는 시행자를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정부는 사업을 재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대산업개발이 성동조선 채권단과 협상을 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성동조선 내부에서는 최근 8개월 간 부지 문제를 협상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지욱철 대표는 "마치 당장 사업을 하려는 듯했던 기업이 애초 지난해 7월 하기로 했다가 올해 3월로, 다시 6월로, 다시 11월 한다는 것은 사업 시행자와 이를 추진한 통영시를 믿지 못하게 하는 결과를 만들었다"며 "사업 시행자는 도저히 신뢰가 되지 않는 양치기 소년"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2년마다 전력계획을 수립하는 (6차)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됐으나 아직 사업여건을 갖추지 못했거나 당국의 인·허가를 받지 못한 일부 프로젝트들에 대해 "10월 말까지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수급계획에서 제외하겠다"는 내용을 사업자에게 통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착공 지연 등으로 전력수급계획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행위 등에 대해 정부도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