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상수 창원시장 취임…난제 산 너머 산

시청사·야구장 등 과제 제자리걸음…재정 혜택 축소·경남도 견제도 만만찮아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4년 07월 01일 화요일

7월 1일은 통합 창원시 출범 4주년을 맞는 동시에 안상수 시장 취임과 통합 창원시 2기 시정이 시작하는 날이다.

통합 창원시 1기 시정을 되돌아보면 지표상으로 통합에 따른 효과와 성과가 있었다. 하지만 통합에 따른 후유증이 시정 발목을 잡으면서 혼란에 휩싸였던 시기였다.

통합 창원시 2기 시정은 '도약의 새 시대 큰 창원'이라는 슬로건을 달고 시작한다. 하지만 여전히 1기 시정에서 풀지 못했던 해묵은 과제가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 갈등 불씨 그대로 = 지난해 통합 청사를 현 청사를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되면서 통합에 따른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통합준비위에서 했던 약속이 전혀 지켜지지 않으면서 명칭과 청사, 야구장을 모두 잃은 마산지역 주민은 분리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다소 진정국면을 맞고 있지만 새 야구장을 두고 갈등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NC 다이노스 구단이 마산 유치를 압박하고 있다. 반면 진해와 마산지역은 서로 야구장 유치를 기대하고 있어 야구장 결정에 따라 갈등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에 창원시가 새 야구장에서 소외된 지역에 어떠한 대안을 제시할지가 관건이며 문제해결의 열쇠라 할 수 있다.

안상수 시장은 균형발전위원회와 미래발전위원회를 구성해 갈등해소와 균형발전을 이끌겠다고 선거과정에서 공약 등을 통해 밝혀왔다.

   

하지만 각 위원회가 얼마나 빨리 정확한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 또 다른 갈등을 만들지는 않을지 우려스러운 부분도 적지 않다.

또 안 시장은 지역 갈등을 해결하고자 지역별 개발방안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창원국가산단 고도화, 마산 해양 신도시 국제비즈니스시티 조성, 창조형 복합 산단 200만 평 조성, 해양과학계열·보건계열 4년제 대학 진해 유치, 웅동복합레저관광단지 조성, 진해 구도심 도시재생사업 추진, 부산경남과학기술원 설립 등이다.

하지만 이 역시 창원시의 재정상황이 좋지 않아 얼마나 실현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시의회·경남도와 관계 설정 = 새롭게 구성될 2대 통합 창원시의회 역시 안상수 시장에게는 만만치 않은 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 의장단을 뽑기 위한 새누리당 내 후보 선출에서부터 지역구도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논의과정에서 창원과 진해가 힘을 보태는 모양새로 의장단 구성이 진행됐다는 비판이 벌써 나오고 있다. 이는 새 시장이 마산 출신이기에 이를 견제하려는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읽힌다.

물론 이 문제 역시 통합 갈등 해결과 연관된 문제이지만, 여전히 시의회는 통합과 균형발전보다는 자신의 지역구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듯 보여 이 또한 안 시장이 해결해나가야 할 문제다.

경남도와의 관계 또한 무시할 수 없는 현안이다. 현재 창원시는 통합 창원시 갈등을 해결하고 한 걸음 더 발전하고자 직통시(준광역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 시장 또한 선거과정에서 광역 생활권·광역 경제권을 구축해 행정 효율성과 도시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남도는 이를 반기지 않는 듯한 분위기다. 이와 함께 경남도청·도 산하기관 이전, 진해 웅동 글로벌테마파크, 인사와 예산 지원 문제 등에서 지속적으로 경남도와의 갈등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

안상수 시장과 홍준표 지사는 지난 2012년 도지사 보궐선거부터 출마를 계기로 관계가 악화해 지금도 썩 좋지만은 않다는 분석이 많다. 이에 경남도와의 관계 역시 안 시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통합 4년 각종 지표 = 창원시는 통합 4년을 지나면서 경제, 복지, 문화, 환경, 도시개발, 시민생활 등 전반적인 시정 지표는 개선됐다.

반면 인구와 노동자 수는 통합 당시보다 다소 줄었다. 통합 전 108만 441명(2009년 12월 말)이었던 전체 인구는 109만 1471명(2012년 12월)으로 증가하다 다시 107만 8565명(올해 5월 1일 기준)으로 1876명 감소했다.

노동자 수도 11만 8174명(2010년)에서 12만 2278명(2013년 4월)으로 증가하다 다시 11만 5977명(올해 5월 1일 기준)으로 2197명 줄었다.

◇재정여건 악화 = 창원시의 올해 예산은 2조 4097억 원으로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최고액이다. 하지만 예산규모에 비해 재정여건은 여유롭지 않다.

우선 통합 이후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한 대형사업이 진행 중이거나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마산 해양 신도시, 새 야구장, 도시철도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다 통합으로 지방교부세 산정에 관한 특례에 따라 받아오던 보통교부세 재정부족액 지원 혜택도 올해로 끝난다. 창원시는 2011년 811억 원, 2012년 721억 원, 2013년 633억 원, 2014년 200억 원의 혜택을 받았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안상수 시장은 업무보고 과정에서 재정건전성을 위해 불필요한 공약은 폐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물론 합리적인 판단이다. 하지만 공약 중 불필요한 것을 폐기하는 것만큼 정부에 추가로 예산을 받아오고 새로운 국책사업을 유치하는 것 또한 중요한 임무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