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대학 연계 일자리창출 해법 제각각

[진짜 '경제도지사'는 누구?] (3) 창업·일자리 대책

이동욱 기자 ldo32@idomin.com 2014년 06월 04일 수요일

지역 인재는 대기업을 좇거나 수도권이나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간다. 지역 중소기업은 현장에서 필요한 사람이 많지만, 정작 일할 사람을 구하기 어렵다. 지역에서 인재 유출을 막을 방안은 없을까. 기업과 구직자 사이에서 일어나는 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도지사 선거에 나선 세 후보는 지역 공공기관이나 기업, 대학과 연계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세부적인 방법, 정책 내용은 달랐다.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는 "경남 미래 50년 사업의 최종 목표가 일자리 창출"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40개 사업으로 생산유발 효과 58조 원과 37만 명 고용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부터 경남도가 중심이 되어 기업과 도내 대학생 채용 협약을 맺고 있으며, 기업과 대학을 연결해 기업트랙을 설치하고 있다"며 "협약에는 41개 기업·기관이 동참했고, 앞으로 중견기업까지 늘리겠다. KAI(한국항공우주산업) 트랙 등 4개 트랙을 설치해 매년 245명을 채용하게 됐고, 유망 기업과 트랙 설치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경수 후보는 "공공기관부터 '지역인재 채용할당제'를 시행하고 청년고용할당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경남 도내 공공기관부터 지역인재 채용할당제를 시행하고 나서 민간기업이 이를 도입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해 지역 인재 우대 분위기를 활성화하겠다"면서 "공공기관의 청년고용할당제 의무 비율을 확대하는 일 또한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통합 청년고용정보 시스템을 구축해 취업준비생과 도내 중소기업이 겪을 수 있는 취업정보 미스매칭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통합진보당 강병기 후보는 지역 인재 유출과 연동해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강 후보는 "무엇보다 청년실업 증대는 경제 악순환의 사회적 대재앙을 초래하는 미래의 부담"이라며 "따라서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에 대한 청년의무고용제 5% 실현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이 같은 조례를 제정하면서 동시에 공공기관과 공기업의 정원을 확대하겠다. 더불어 청년실업자에 대해서는 실업부조와 교육훈련, 구직활동을 병행해 정책 효과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창업과 벤처기업 성장 등에 대해 세 후보가 각자 제시하는 해법도 차이가 있었다. 홍 후보는 그동안 추진해온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과 '산학연 협력 기술개발사업' △경남테크노파크 창업보육센터를 통한 입주·사업비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유망 기업이 수출 판로를 개척하거나 좋은 기술을 확보해 특허를 획득하는 등 성장 과정에 도움을 주겠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예비 청년창업가를 선발, 창업을 지원하는 '경남청년창업센터' 설치 △'경남여성창업플라자' 설립(여성 일자리 창출과 창업 기회 확대)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기업 SOS 이동 도지사실' 운영 △산업 지원 예산에 '일자리영향평가제' 도입,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제시했다.

강 후보는 '사회적 투자기금 조성'을 내놓았다. 강 후보는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1인 창조기업, 벤처기업 등은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육성을 위한 전담 자금이 부족하다"며 "사회적 투자기금을 조성해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사회적 창조기업을 키우는 데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동욱 기자

    • 이동욱 기자
  •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010 9074 2162 ldo32@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