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강병기·허성무·허상탁 탈핵 찬성

핵확산반대경남시민행동, 후보자 의제 답변 공개…홍준표·안상수 무응답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4년 05월 28일 수요일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새정치민주연합 김경수 후보와 통합진보당 강병기 후보가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핵발전소 고리1호기 폐쇄 등 탈핵 에너지 정책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혔다.

창원시장 선거 출마자 중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 허성무 후보와 무소속 허상탁 후보가 모두 찬성했다.

'핵발전소확산반대경남시민행동'은 6·4지방선거를 앞두고 탈핵 의제에 대한 정책 제안 답변을 공개했다. 정책 제안은 도지사와 도의원, 창원시장과 창원시의원 출마 후보자 1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탈핵 의제는 국민 '생명과 안전'과 직결된 것이지만 답변율이 38%로 낮았다. 새누리당 소속 홍준표 도지사 후보와 안상수 창원시장 후보는 응답하지 않았다.

정의당 100%(1명), 통합진보당 87%(13/15), 새정치민주연합 69%(9/13), 노동당 67%(2/3), 무소속 29%(10/34)가 응답했으며, 새누리당 후보는 20%(11/55)로 답변율이 가장 저조했다.

   

의제별로 설계수명이 끝났는데도 연장 가동 중인 부산시 기장군 고리1호기 폐쇄와 원전 사고 시 주민 안전대책 강화에 응답 후보 91%, 98%가 각각 찬성했다. 당별로 새정치연합·진보당·노동당·정의당 후보 모두가 찬성했다.

창원시장 선거 무소속 조영파 후보는 둘 다 입장을 유보했다. 방사선비상계획구역 확대에 대해서는 96%가 찬성했다.

또 방사능 없는 공공급식 조례 제정, 탈핵에너지 전환도시 선언과 에너지자립 시범도시 구현, 시민 주도 지역에너지와 신재생에너지로 전환에 대해 응답 후보 98%, 98%, 96%가 찬성했다.

경남시민행동은 10년째 갈등을 빚고 있는 밀양 송전탑 사태에 대해서도 후보들에게 정책을 물었다. 밀양 송전탑 건설사업에 대한 철탑 위치 변경과 지중화 등 주민 요구 수렴·검토에 대해 80%가 찬성했다. 또 일방적인 송전탑 건설사업에 도와 시·군 역할 규정 필요성에 대해서는 91%가 찬성했다. 새누리당 정연희 도의원이 두 정책에 대해 모두 반대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위치 변경이 불가하다면 지중화라도 해야 한다는 것이 찬성 입장을 밝힌 대다수 후보자 의견이었다"고 설명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