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삼천포 지역대결 구도 재현 조짐

[유권자가 갑이다-이것이 쟁점] (6)사천시장

장명호 기자 jmh@idomin.com 2014년 03월 04일 화요일

이번 사천시장 선거도 고질적인 '지역 갈등' 구도가 되풀이될 우려가 크다. 이전 선거에서도 '지역 갈등'을 후보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이용했으며 이번에도 재현될 조짐이다.

삼천포시와 사천군이 통합된 사천시는 강산이 두 번이나 바뀐 20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하나'라는 인식보다는 '경쟁 상대'라는 인식이 남아 있다. 지역갈등이 그 원인이다. 세월이 흐른다 해도 양 지역에 팬 골을 메우긴 역부족이다. 이러한 '한 지붕 두 가족'의 폐해는 선거 때마다 여실히 드러난다.

지난 2010년 지방선거 결과를 보면 통합 후유증이 얼마나 큰 지, 그리고 여전히 존재하는 통합의 부정적인 시각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지역을 사랑하는 애정이 애증으로 바뀌어버린 황당한 사건도 종종 발생하고 있어 '하지 말았어야 할 통합'이라는 말이 통합 출범 20년이 된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서의 지역갈등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정만규 후보와 무소속 송도근 후보가 사천시장 자리를 놓고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이때 지역갈등이 선거 쟁점으로 떠올랐는데, 서로 상대방이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결국 지역대결 구도로 흘러갔고, 결과 역시 지역대결로 끝이 났다.

지역대결 구도가 상당히 유효했다는 사실은 선거결과를 보면 알 수 있다. 후보자별 득표를 읍·면 지역과 삼천포지역으로 나눠 비교해보면 그 차이가 더욱 뚜렷하다.

삼천포 출신의 정 후보는 읍·면 지역에서 1만 737표(35.6%)를 얻었다. 1만 6308표(54%)를 얻은 송 후보에게 크게 밀린 것이다. 송 후보는 정 후보와 비교하면 사천읍(4470표·2546표), 정동면(3095표·1766표)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특히 송 후보가 8개 읍·면 가운데 정 후보보다 적게 득표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이는 송 후보가 사천지역 출신이기 때문에 가능했다.

   
  사천 바다케이블카 예상도. /경남도민일보DB  

동 지역의 지역대결 구도는 읍·면 지역보다 더욱 뚜렷했다. 정 후보는 동 지역에서 1만 7127표(63%)대 8333표(30.6%)로 절대적 우위를 차지했는데 벌용동(4995표·2754표), 동서동(3465표·1142표) 등에서 차이를 한껏 벌렸다. 정 후보 역시 동 지역에서 송 후보보다 적게 득표한 곳이 단 한 곳도 없다. 정 후보의 사천시청 입성에는 철저한 지역대결에 의한 선거전이 밑바닥에 깔렸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역갈등은 선거 때마다 도지는 고질병이다. 지역감정을 부추겨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후보 때문에 반복될 수밖에 없다. 해법은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뿐이다. 지역을 양분시키고 민심을 이간질해 목적을 달성하려는 후보를 과감히 퇴출하다 보면 자연스레 지역갈등이 줄어들 수도 있을 것이다.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살려나가면 통합이 결코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일깨워주는 것도 지역갈등을 없애는 한 방법이다.

◇바다 케이블카 사업 '뜨거운 감자'

바다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사천시가 미래 성장동력원으로 만들고자 핵심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천시는 지난 2010년 3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오는 2016년 말까지 완공을 목표로 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각산 전망대와 초양도를 연결하는 2.49㎞ 길이의 해상 케이블카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가 지난 2012년 6월 제97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고, 사천시에서 신청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최종 사업 대상으로 결정했다. 이로 말미암아 바다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급물살을 타게 되었고, 경제발전을 희망하는 지역 주민의 기대감은 상승했다.

하지만 현재 바다 케이블카 사업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캐빈(운반기구) 규모 변경을 비롯하여 중간지주 위치 결정, 초양도 기존 건물의 철거, 사업비 경감 방안 등의 문제들이 대두했기 때문이다.

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은 지난 1998년 제4대 사천시장으로 당선된 정만규 시장이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려다 끝내 이루지 못한 숙원사업이다. 민선 5기 사천시장으로 취임하면서 전담부서까지 신설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해상 케이블카 설치 사업에 쏟아붓고 있다. 이 때문에 정 시장에 맞서 선거를 치러야 하는 다른 후보도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뜨거운 감자'로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