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물 본연의 맛 즐기는 데 다른 게 필요한가요"

[경남 맛집] 창원시 의창구 도계동 '해물농장'

박정연 기자 pjy@idomin.com 2014년 02월 19일 수요일

추운 겨울 비까지 내리는 날이면 뜨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으스스하고 피로감이 있을 때는 영양 넘치는 맛있는 음식만 먹어도 몸이 개운해진다.

육고기보다 해산물을 좋아하는 이들이 쉽게 떠올리는 메뉴 해물탕. 11가지 해산물 재료가 들어간 해물철판탕을 먹을 수 있는 창원시 의창구 '해물농장'을 찾았다.

홍합·바지락·참가리비·왕가리비·굴·키조개·오징어·꽃게·대하·문어·전복을 있는 그대로 맛볼 수 있는 해물농장에선 양념장을 따로 풀지 않는다.

해물농장 양성근(50) 사장은 "재료 자체가 고유의 맛을 가지고 있는데 양념장을 풀어 버리면 맛을 버린다"며 "싱싱한 재료에 물만 붓고 잘 삶으면 된다"고 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오는 가족 손님에겐 땡초(청양고추)를 넣지 않고 소금 간만 적당히 한다. 술을 시키지 않고 짧은 시간에 해물철판탕만 먹고 가기 때문이다.

   

반면 직장 동료나 친구들끼리 술을 마시러 온 경우에는 땡초를 넣는 대신 소금간은 하지 않는다. 술 손님의 경우 상대적으로 해산물을 불 위에 오래 두고 먹기 때문에 국물이 적당히 졸여지는 탓이다.

땡초가 들어간 국물을 한 숟갈 뜨니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오래 익히면 질겨지기에 문어부터 한 입 먹었다. 부드럽게 씹히는 문어에 자꾸만 손이 갔다.

   

가오리무침이며, 미역, 김치 등 여러 반찬이 상에 오르지만 전복, 굴, 가리비 등을 먹느라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질문도 잊은 채 익은 조갯살을 입안으로 가져가기 바빴다.

해물농장의 싱싱한 해산물 재료는 마산어시장과 통영에서 들여온다. 굴·가리비·문어는 통영에서 배달해 오고, 나머지 해산물은 매일 새벽 5시에 양성근 사장이 마산어시장에서 사온다.

"부지런하지 않으면 좋은 재료를 구할 수가 없어요. 잠수기 중매인을 여럿 알고 있는 게 중요하죠. 싱싱한 재료를 즉각 공급받을 수 있는 힘이라고 할까요."

재료 구입 비결에는 20년 정도 횟집을 운영한 경험이 한몫했다. 지난 2012년 12월 해물철판탕 가게를 열기 전 양 씨는 창원 성산구 대동아파트 근처에서 '오륙도횟집'을 운영한 바 있다.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에 횟집을 정리했지만, 좀이 쑤셔서 가만히 있을 수 없던 그는 다시 일을 찾아 나섰다.

회 뜨는 솜씨를 살려 손님이 해물철판탕을 기다리는 동안 활어회를 몇 점이라도 맛볼 수 있도록 내놓는 게 이 집의 특징이다.

양 씨는 "우럭·밀치·돔 등을 철별로 손님상에 낸다. 주메뉴가 나오기 전 입맛을 돋우는 역할을 한다"고 소개했다.

   
  해물농장의 대표 메뉴 '해물철판탕'. 땡초로 간을 한 깔끔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문어는 5만 원짜리 행복상 이상 메뉴에만 나온다. /김구연 기자  

양 씨가 해산물을 손질해 주방에서 센 화력으로 15분을 익혀내면 손님들이 먹기 좋게 문어나 오징어 등을 잘라주는 역할은 아내인 이옥수(46) 씨 담당이다.

이옥수 씨는 남편이 횟집을 할 때만 해도 가게에 나가지 않았다. 직장 생활을 하다 남편의 도와달라는 얘기에 하던 일을 그만두고 발 벗고 나섰지만, 손님들 대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이 씨는 "요즘 손님들은 보통이 아니다. 해물을 좋아하는 손님들은 해물철판탕 하는 집만 골라다니며 비교해서 얘기한다"면서 "힘들다가도 이 집 저 집 다녀봐도 우리 집이 제일 맛있다는 소리에 힘을 얻는다"고 웃었다.

부부는 한목소리로 "동네 장사가 더 어려운 법"이라고 했다. 번화가나 역, 터미널 주변은 일명 '뜨내기 손님'을 상대로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손님의 질타를 적게 받는다. 손님의 지적이 적을수록, '스치듯 안녕'이면 그만이니 정성은 반감되기 마련이다.

양성근 사장은 "냉동을 쓰는 집인지 아닌지는 이웃하는 손님들이 대번에 안다"며 "우리 집 해물철판탕 가격이 조금 높지만, 싱싱한 재료에 맞는 값을 치르려는 손님들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입장에서 싼 값에 좋은 음식을 먹겠다는 건 고약한 심보로 보일 수 있다. 비싼 돈을 지불했는데도 오래된 재료에 화학조미료가 듬뿍 담긴 요리를 내놓는 가게라면 문제겠지만, 좋은 재료로 맛을 내는 집에는 그에 걸맞은 값을 지불하는 게 마땅하다.

   
  양성근(오른쪽) 사장과 아내 이옥수 씨.  

해물농장의 해물철판탕은 2인을 기준으로 소박상 3만 5000원과 4만 원, 3인 행복상 5만 원·6만 원, 4인 대박상 7만 원·8만 원으로 나뉜다. 3명이 모두 해산물을 좋아하고 푸짐하게 먹고 싶다면 6만 원짜리 행복상을 시키면 적당할 듯하다.

<메뉴 및 위치>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

    • 박정연 기자
  • 삶이 예술이다. 문화체육부 기자 박정연입니다. 공연(연극·음악·무용 등)분야, 맛집, 서평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무엇이든지 귀기울입니다. 연락처 010-5119-6213, 메일 pjy@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