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완수 "창원시 청사 분산, 시민화합 위한 최선"

시의회 시정질문서 제2청사 필요성 역설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3년 12월 11일 수요일

박완수 창원시장이 시청사 분산 배치(청사 사무공간 재배치) 의지를 강력하게 내비쳤다.

박 시장은 10일 열린 제33회 창원시의회 2차 정례회에서 김동수(새누리당, 북면·의창동) 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면서 청사 사무공간 재배치의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아직 검토 중인 대안의 하나"라고 전제하면서도 필요성을 강조했다.

분할 배치와 관련해 어떤 견해를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박 시장은 "창원시가 갈등 없이 발전하는 것이 희망이고 시정을 책임지는 사람의 책임이다. 지역 정서를 추스를 수 있도록 시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창원시 미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며 사무공간 재배치를 하나의 대안으로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김동수 의원은 청사 분할이 통합 당시 협약인 주민 편익 증진, 경쟁력 강화, 지역발전 등 3가지 목적과 통합 원칙에 부합하느냐며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박 시장은 "주민 편익이라든지, 행정 효율성도 중요하지만 시민 화합, 통합시가 하나 되는 것이 더 높은 가치라 본다"며 "다른 부분에서 비용 부담이 있다 해도, 더 큰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이 방법이 최선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완수 시장이 10일 개최된 제33회 창원시의회 2차 정례회에서 김동수 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은상 기자  

반면 김동수 의원은 청사 분할이 오히려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할 수 있고, 민원을 처리하려는 시민 불편이 가중되면서 행정·사회적 비용이 더 늘어날 것을 지적하고 나섰다.

하지만 박 시장은 "현재 청사는 너무 복잡해 사무실을 나눠서 운영 중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통합시가 완전히 한 도시로 자리매김한다면 그때 위치를 정해 청사를 하나로 모으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현 시점에서는 분산 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주민이 불편한 점은 구청에 권한과 기능을 위임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 여론을 많이 수렴해서 대다수 시민이 공감한다면 그것에 따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동수 의원은 또 청사 분할의 권한에 대해서도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단순히 공간 부족, 사무실 혼잡 차원에서 옮기는 것은 시장 고유권한이나 청사를 쪼개는 건 청사를 새로 만드는 것과 마찬가지라 본다"며 "시의회 의결을 거쳐야 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박 시장은 "개인적으로 시장 권한으로 가능하다고 본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시민여론, 의회의 의견 수렴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창원시는 제2부시장 소관 균형발전국 등 4개국 15개과 259명을 마산합포구 청사로 배치하는 계획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렇게 되면 마산합포구 청사 근무인원이 619명으로 통합 전과 비슷하며, 마산회원구청 239명을 더하면 통합 전보다 190명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새 마산시 정식시청 만들어라 알 2013-12-12 13:01:04    
새 마산시 정식시청 만들어라 알 아ㅡ!
새 마산시 정식시청 만들어라 알겠어 ㅡ !
개 창원시 청사 분할 가닥 "제2청사"는 미친 놈 지랄육갑일 뿐, 새 마산시 정식시청 만들어라 아ㅡ이 야~이욱 ㅡ으ㅡ 잉ㅡ!
222.***.***.7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