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시, 대기업 유치 위해 뭐했는지 밝히라"

통영LNG발전소 반대대책위, 시에 요구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3년 12월 03일 화요일

통영시가 LNG발전소 예정 부지에 1만 명 인구증가 효과를 낼 대기업을 유치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통영LNG발전소 반대대책위가 "통영시는 이 대기업 유치를 위해 무엇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 말은 통영시가 LNG발전소만 유치하려 했지 시민 실익이 더 큰 대기업 유치를 위해서는 크게 한 일이 없다는 주장이다.

통영LNG발전소 반대대책위는 2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현대산업개발이 애초 발전소를 짓기로 한 안정일반산업단지에서 밀려난 것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시와 발전소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대책위는 애초 부지에서 딴 곳으로 발전소를 옮길 경우 처음 주민동의서를 받았으므로 이후 동의서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시와 현대산업개발의 주장에 대해 크게 반발했다.

시와 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27일 "애초 발전소 부지 허가를 '통영시 광도면'으로 받았기 때문에 광도면 일대로 옮기면 주민동의가 필요치 않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반대대책위는 "반드시 옮기는 곳의 주민동의를 받아야 한다"며 "주민동의가 필요 없다고 말하는 통영시와 현대산업개발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근거로 "발전소 허가 위치가 달라졌기에 주민동의를 받아야 하는 반경도 달라졌다. 경남도 관계자로부터 옮기는 곳에 주민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녹취록이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와 함께 '현대산업개발에 고함'이라는 자료에서 "내년 3월 발전소 건설 착공을 주장하는 것은 얄팍한 포석으로, 지방 선거에 개입하려는 선거용 사업임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기업 유치를 위해 통영시가 한 게 없다'는 주장과 관련해 통영시 관계자는 "유치 과정에서 포스코는 타 지자체와의 관계에서 난처한 상황이었다. 안정산업단도 대기업 유치를 위해 고생 많았다. 통영시도 자료라든지 유치를 위한 관계 유지를 위해 유기적으로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통영시 관계자는 기자회견과 관련해 "발전소 허가는 통영시 광도면으로 났고, 옮기는 곳이 가까워 주민동의는 필요치 않다"고 해명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