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년 3월까지 통영LNG발전소 부지 선정"

현대산업개발, 대체지로 덕포일반산단·안정국가산단 등 고려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3년 11월 28일 목요일

통영LNG발전소 부지 확보에 난항을 겪으면서 발전소 부지를 옮기는 문제와 관련, 사업주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어떻게 해서든 3월까지 대체부지를 선정하고 내년 3월까지는 공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날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초 발전소 예정지는 부지조성이 불확실해 대체부지 확보가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산업개발은 "발전소 건립기간을 고려할 때 시운전에 차질이 예상돼 대체부지를 확보해야 한다"며 "통영시 광도면 일대에서 사업을 허가받았기 때문에 성동조선해양 쪽(안정국가산업단지) 부지나 덕포일반산업단지 부지 2곳, 그리고 당초 예정지인 안정일반산업단지도 가능하다면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체부지로 옮길 시 현대산업개발은 인근 주민 동의는 '필요치 않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 자리에서 "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허가 지역인 광도면 범위 내에서 이미 동의를 받았기 때문에 주민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 환경영향평가는 사업지가 선정된 다음 받게 된다"고 말했다.

또 부지 변경 이유에 대해서는 "시행사인 안정개발과 사업 개발 방식에 있어 합의를 못했고 부채 관계나 안정개발을 믿고 사업을 하기엔 리스크가 너무 컸다. 현재 대체부지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현대산업개발의 주장대로 어쨌든 부지 확보에 대한 합의가 무산됐고, 안정일반산업단지에 대규모 해양플랜트 전문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밀려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체 부지로 거론한 덕포일반산업단지의 경우 통영에서 인구 밀집도가 가장 높은 신도시인 죽림지역과 불과 2㎞정도 거리여서 주민 반발이 심할 것으로 보이고, 바로 착공할 수 있는 안정국가산업단지는 부지가 협소하다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발전소피해대책위 지욱철 위원장은 "부지도 준비 안 된 사업체가 대규모 발전소를 추진한다는 게 얼마나 경솔한 것인지를 이번 사건으로 보여준 것"이라며 "이런 불필요한 논란까지 만든 통영시는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