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TX조선 구조조정 현실로…임원 이어 직원까지

서울사무소 직원 50명만 남고 진해 본사로 이전

이수경 기자 sglee@idomin.com 2013년 11월 22일 금요일

채권단 자율협약에 따라 구조조정을 하고 있는 STX조선해양이 인력 감축에 나섰다.

STX조선해양은 우선 오는 23~24일 서울 남대문로에 있는 STX조선 서울사무소를 진해 본사로 옮긴다고 21일 밝혔다.

해양사업부문과 영업, 인사 등 일부 업무조직이 있는 서울사무소에는 현재 3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STX조선해양은 22일까지 진해로 이전할 직원들과 1대 1 면담을 끝내고, 서울에는 재무, 채권단 협력 등 필수 인원 50명 정도만 남길 예정이다.

STX조선해양은 서울사무소 직원 중 진해 이전에 따른 퇴사 희망자가 나올 경우 수개월 치 급여를 위로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서울사무소 이전에 대해 "그동안 진해 본사와 서울사무소가 멀리 떨어져 있어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점을 없애고, 서울사무소의 임대료를 줄이려는 목적도 있다"고 말했다.

STX조선해양은 또 인력 감축 대상을 임원진에서 일반 직원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8일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임원 감축으로 기존 1총괄 부사장, 4개 부문, 17본부, 102개 팀을 3부문, 14담당, 3실, 68팀으로 대폭 축소했다. 이 과정에서 임원 34명이 팀원으로 전락했으며, 지난 6월 말 44명에 달했던 임원은 현재 26명만 남은 상태다. 11월 20일 현재 STX조선해양 직원은 총 3577명(계약·파견직 포함)이다.

STX조선해양은 강덕수 회장에서 유정형 대표이사 체제로 바뀐 뒤 빠른 경영 정상화를 위해 매출 규모를 줄이고 경쟁력 있는 선종(船種)에만 주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STX조선해양은 해양플랜트 등의 사업은 줄이고 중형 유조선과 벌크선, 해양플랜트를 지원하는 해양지원선, 해경·해군선 등 특수선 쪽에 집중할 계획이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생산직의 경우 외주를 주던 일감을 정규직 사원이 하게 되면 특별한 인력 구조조정은 필요하지 않다"며 "다만 기술직·관리직은 점진적으로 인력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