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 도시철도 민관협 출범 한달…쟁점 여전

차량시스템 변경할까 최대 관심…시, 내년 상반기 '노면 전차' 기본설계 용역 착수

이창언 기자 netmaster3@idomin.com 2013년 11월 11일 월요일

창원시가 내년 상반기 창원도시철도 기본설계 용역을 시행할 예정인 가운데 출범 한 달을 맞은 창원도시철도민관협의회 전후 활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창원시는 지난 8월 △하루 평균 이용객 11만 7630명 △사업비 6930억 원(가포동~진해구 석동까지 30.525㎞ 건설) 등이 포함된 창원도시철도 용역 결과를 보고했다. 특히 차량시스템에 대해서는 노면 전차가 가장 적합한 시스템으로 조사됐음을 밝혔다.

창원도시철도민관협의회는 용역 결과에서 나온 수요 예측, 사업비, 적합한 차량 시스템 등을 검증하고자 지난 10월 7일 출범했다.

창원시에서는 이순하 건설교통국장·조우명 교통기획단장이 위원으로 뽑혔고 시민단체에서는 차윤재 마산YMCA 사무총장, 박유호 도시철도시민대책위 위원장이 참여했다.

시의회를 대표한 김동수(창원권)·손태화(마산권)·이성섭(진해권) 의원과 시민단체·창원시가 각각 3명씩 위촉한 전문가 6명도 합류했다. 민관협의회는 도시철도 실시설계가 끝날 때까지 활동한다. 하지만 첫 회의부터 차량시스템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등 많은 갈등을 드러냈다.

민간위원은 '모든 것을 열어 놓고 차량시스템 변경이 가능한 것인지 밝혀달라'고 요구했고 시가 추천한 전문위원은 '모든 것을 원점에서 논의하면 철도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고 밝히며 갈등을 키웠다. 논의 끝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차량시스템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확정 지으며 회의는 마무리됐다.

18일 두 번째 회의에서는 창원도시철도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공유하는 정도에 그쳤다. 다음 회의에서는 노선 답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후 민관협의회는 한 달에 1~2차례 주제별로 회의를 열고 용역 결과를 검증한다. 첫 번째는 '도시철도 수요' 부분으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초점은 '시민단체·민간위원이 용역 결과를 놓고 얼마나 합당한 문제점을 제기해 사업계획을 수정하느냐'로 모일 전망이다.

창원시는 내년 상반기 도시철도 기본설계 용역에 착수한다.

만약 그전까지 시민대책위가 합당한 근거와 논리로 문제점을 제기해 고치지 못한다면 기본설계 용역은 노면 전차를 기준으로 예정된 절차를 밟아갈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기본용역 설계가 이뤄지는 13~14개월 동안 민관협의회 역할은 축소되고 비판의 목소리만 커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차윤재 마산YMCA 사무총장(민관협의회 공동위원장)은 "결정적 하자 제기 시 차량시스템 변경 등 사업내용이 수정될 수도 있는 만큼 합리적인 문제제기·방안을 이끌어 내겠다"며 "부담이 크지만 민관협의회 역할 수행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