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 '청사 분할' 어떻게 추진하나

2부시장 관할부서 마산 옮길 듯…시 "3∼4가지 안 검토 중"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3년 11월 01일 금요일

박완수 창원시장이 국정감사에서 '청사 분할'을 언급하면서 창원시 청사 재배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30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창원시 통합 갈등 현안 증인으로 출석해 청사 분할을 언급했다.

이날 박 시장은 윤재옥 의원의 갈등 해결 방안에 대한 물음에 "마산지역 민심을 추스를 대안을 시나 중앙정부에서 합동으로 제시해야 한다. 그동안 마산에 관심을 두고 투자를 많이 했다. 앞으로도 사업 계획이 많다"며 "예를 들면 청사를 분할하는 방법이라든지 여러 가지 대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창원시는 현재 마산 발전 방안의 하나로 부서 재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검토 단계여서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창원시 관계자는 "마산에 일부 부서를 분할 배치하고자 3∼4가지 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생색내기용이 아니라 기능 중심으로 재배치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여론 주도층을 중심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에 구체적인 내용과 그 여부를 단정해 밝히기 어렵다"며 "시장님이 어제 발표한 내용 그대로다. 분할해 재배치한다면 그 결과는 11월 중순 마산 균형발전방안 발표 자리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사 이전은 의회의 조례안 개정을 통해야만 하지만 부서 배치와 청사 분할 사용은 시장의 권한으로 가능하다.

창원시는 3∼4개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두루뭉술하게 밝혔지만 시청 내 일부 공무원 사이에서는 제2부시장 관할 부서를 마산합포구청으로 옮기는 것이 유력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 시청 공무원은 "청사 문제로 창원시 갈등이 지속하면서 공무원 사이에서도 통합 갈등 해소와 마산 균형발전을 위해 제2부시장 관할 부서를 마산으로 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등의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있었다"며 "최근 들어 마산 발전방안에 포함될 것이라는 소문이 돈다. 대부분 그렇게 하는 것에 대해 긍정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편 창원시는 11월 중순께 마산 균형발전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지난 8월 초 소외된 마산지역 민심을 달랠 정책을 마련하고자 외부전문가를 위촉해 창원미래발전기획단을 발족했다.

애초 10월 초 결과물을 제출할 예정이었지만, 중간 보고된 결과가 미흡하다는 박 시장의 지시에 따라 창원시가 결과를 넘겨받아 보완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창원시는 지난 10월 마산발전 방안 연구용역을 진행해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마산 균형발전 방안은 창원미래발전기획단에서 제시한 내용과 용역결과에 창원시가 검토 중인 계획 등을 추가해서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창원시 관계자는 "단기적인 방안으로는 마산 민심을 달랠 근본적인 정책 마련이 어렵다는 판단에 장기적인 미래비전을 수립하고자 다소 시간이 걸렸다"며 "마산 발전방안은 11월 중순께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