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국정감사도 못 풀어낸 통합갈등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3년 11월 01일 금요일

'갈등은 인정되지만 통합은 사실상 되돌리기 어렵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가 경남도 국정감사에서 통합 창원시의 분란에 대해 내린 잠정적 결론이다. 마산지역 시민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마산 분리안을 상임위 차원서 받아들이기는 난감하다는 뜻이다.

여기서 잠정적이라 함은 국정감사에서 도출된 의원 다수 견해가 이주영 의원에 의해 제기된 분리안 법안을 반드시 거부하겠다는 의미로 확대해석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후라도 상황 변화가 생기면 발의된 법안이 어떤 탄력을 받을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의원들이 직접 경남까지 와 공개된 자리를 통해 표명한 대체적인 분위기라 다른 변수를 찾아내는 일은 쉽지 않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그 대신 안행위가 갈등 해소를 위한 방안 모색에 특별히 관심을 보인 것은 특기할 만하다.

비록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그 행간의 의미는 혼란스러운 시민의 감성을 자극하기에는 별 부족함이 없다.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탓임을 재확인한 것이다. 3개 시의원들로 구성된 통합준비위원회의 원칙이 통합 후의 의회에 의해 휴짓조각이 됐기 때문임은 재론이 필요치 않다. 안행위 의원들이 바라보는 통합 갈등의 본질적 문제가 그 범주를 벗어나지는 않을 것임이 거의 확실하다.

근본 원인을 제거하지 않고서는 지역 간 갈등이나 마찰은 해소되기 어렵다. 갈등을 불러온 주체가 시의회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으므로 의회는 이제라도 모든 기득권을 버리겠다는 자세로 마음을 비워 통합의 근간이 무엇이었는지를 되돌아 봐야 할 것이다. 행정통합보다 상위의 가치관은 시민통합 내지 여론통합이다. 이를 역순으로 추적하면 의외로 실마리를 찾는 일은 매우 간단하다. 지역주의에서 벗어나 새롭게 대화하는 기회를 가져봄 직하다.

이주영 의원과 안홍준 의원 간의 '의원 갈등' 역시 풀어야 할 숙제다. 마산 분리를 놓고 벌어진 두 국회의원의 견해차가 시의원들에게 어떤 악영향을 끼쳤는지 이해하지 못한다면 갈등의 자체 해결은 기대할 수 없다. 지금부터라도 보조를 같이하는 방법을 강구해야 하고 그래야만 시의원들과 더불어 갈등해소책을 논할 동기를 부여받을 수 있을 것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홍준표 경남도지시와 박완수 창 2013-11-05 11:42:39    
2014 년,
홍준표 경남도지시와 박완수 창원시장중
창원시 갈등 해결책 마산시 독립분리주도 및 경남도청 이전 적임자만 남고 나머지는 내년 딱 실업자 신세로군 ㅡ!
222.***.***.77
profile photo
류진향 2013-11-04 20:18:06    
투표해서 서울로 올려 보내더니 경남 국회의원들은 식육점 개업을 했는지 밀양 송전탑 지역 주민을 팔아 먹었다.
서울 근교는 지중화를 되어 있는 현실인데
왜 경남에는 안 되나
서울 근교는 국민이라서 지중화가 되고
경남밀양에 사는 사람들은 국민이 아니라서
경찰을 동원해서 몰이식 사냥을 하고 있나여
인체에 피해가 있다는 같은 국민을
어느곳은 되고 어느곳은 안되나
경남 국회의원들 뭐하는 작자들이고
식육점 개업해놓고 몰이식 사냥터를 구경하면서
고기 들어 오기만 기다리고 있나
원참 기가 막혀서
124.***.***.149
profile photo
개판 시장 개똥 갖고 똥개 살살 2013-11-04 12:28:20    
개판 시장 개똥 갖고 똥개 살살 개 길들이기 똥띵이 똥 창원시식 개똥꼼수 1탄 !
마산 민심 달래기 `창원시청 쪼개나` ?
박완수 창원시장, 국감서 "마산지역 정서 추스를 방안 찾겠다"
통합 창원시 청사가 창원의 현 청사로 결정됨에 따라 마산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잠재울 수 있는 대안으로 마산 제2청사 운영이 가능한가?
 

박완수 창원시장이 `마산 분리`를 주장하는 옛 마산 지역민들을 달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경남도 국정감사에서 `시청사 분할`을 언급해 추진 여부와 내용에
221.***.***.4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