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은행 지역환원, 창조경제 실현의 디딤돌"

새누리 국회의원 토론회 열려…일자리 창출·소상공인 지원 등 지방은행 기능 강조

이동욱 기자 ldo32@idomin.com 2013년 10월 18일 금요일

경남은행이 매각 이후에도 지방은행 본연의 역할을 해야 박근혜 정부의 국정 철학인 '창조경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남은행 지역환원 민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대토론회'가 17일 오후 국회의원 회관 2층 소회의실에서 '경남은행 지역환원 민영화가 창조경제의 해답이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주제발표를 맡은 경남대 경영학부 홍정효 교수는 "지방은행을 통한 창조금융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창조경제 성공의 핵심"이라며 "경남은행은 지방은행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지역환원 민영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사를 보면 기존 시장을 단순히 확대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융합의 터전 위에 새로운 시장,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창조경제다. 이런 창조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창조금융'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짚었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경남은행 지역환원 민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대토론회 모습./경남은행 노동조합  

그러면서 홍 교수는 "금융위원회 신제윤 위원장은 창조금융을 '혁신기업이 창조적 지식과 기술을 담보로 손쉽게 자금을 조달할 투자 중심의 금융지원으로, 기술력과 지식을 평가하고 위험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또 '창조적 아이디어들이 사업화 단계에서 자금 부족으로 실패하는데, 이 죽음의 계곡에 물(자금)을 주는 것이 창조금융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홍 교수는 "창조금융의 역할이 경남은행이 오랜 기간 추진해온 '관계형 금융'과 일맥상통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관계형 금융은 담보가 취약한 중소기업도 지적재산권 등 무형 자산을 담보로 자금을 지원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경남은행은 본격적인 성장을 앞둔 초기 단계 지역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을 육성하기 위한 '인큐베이션 뱅킹'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경남도, 경남지방중소기업청 등과 손잡고 '경남 엔젤투자 매칭펀드'를 결성해 지역 청년 창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 바 있다"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 이 같은 지방은행의 역할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창조경제 실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아울러 홍 교수는 "현재 진행되는 경남은행 민영화는 앞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지역민에게 지속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느냐가 핵심 과제"라며 "기본적으로 경남은행 민영화는 이후 경남은행의 지속 가능한 성장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민영화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때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균형발전 기여도 △소유와 경영 분리로 이상적인 지배구조 확립 △금산 분리 원칙과 인수 이후 지속 가능한 성장성 확보 방안 △인수기관과 피인수기관의 화학적 융합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관련 매각 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동욱 기자

    • 이동욱 기자
  •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010 9074 2162 ldo32@idomin.com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동욱 (ldo3****) 2013-10-20 14:18:34
넵 말씀 고맙습니다. 참고하겠습니다.
61.***.***.2
profile photo
ㅋㅋㅋ 2013-10-18 13:13:25    
무슨소린지...정부부채가 얼만데요....공적자금 회수하여 나라앞날 챙겨야지..안 그랴
125.***.***.2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