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역 신뢰 못해' 창원도시철도사업 논란 본격화

시민대책위, 타당성 평가 용역 신뢰성 의문 등 제기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3년 08월 20일 화요일

창원도시철도 타당성 평가는 끝이 났다. 하지만, 그 결과를 두고 논란이 시작됐다.

창원도시철도타당성 검증 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가 용역업체의 신뢰성과 창원시가 노면전차(트램) 도입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시민대책위는 19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용역업체인 도화엔지니어링은 4대 강 설계용역을 따내고자 수백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 비자금을 조성해 전 회장이 구속된 부도덕한 기업"이라며 "이 업체는 MB 정부에서 관급공사 80% 이상을 독점했고 다른 사업에서도 유사한 비리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예측해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현실을 두고 봤을 때 창원도시철도 타당성 평가가 창원시 상황에 맞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평가였는지 의문이 생긴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창원도시철도 타당성 검증 및 대중교통 활성화 시민대책위원회 소속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의 기자회견. /김구연 기자  

시민대책위는 노면전차 도입 의지를 보인 박완수 시장에 대해서도 우려의 뜻을 표명했다.

이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수밖에 없는 업체의 용역 결과에 대해 박 시장이 적극적인 동의의 뜻을 보였다"며 "교통시스템 선진화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용역 결과를 그대로 수용하는 창원시장은 누구를 위한 시정을 펼치는지 질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창원도시철도 검토를 위한 민관협의회(이하 민관협의회) 구성과 활동을 앞둔 시점에서 박 시장이 노면 전차 도입 의지를 비치면서 민관협의회의 자유로운 활동을 저해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 점에 대해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민대책위는 타당성 용역 결과와 관련한 세부적인 부분은 민관협의회에서 검토해 지적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민관협의회 구성은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 창원시 추천 전문위원 3명이 확정되면 이르면 8월 말께 활동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민관협의회에서 포괄적으로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시민대책위 기자회견 직후 이순하 창원시 건설교통국장이 창원시 입장을 밝히고 있다./김구연 기자  

창원시 관계자는 "애초 도에서 사업을 진행하면서 노면 전차로 정해 예비 타당성 조사 등의 과정을 거쳤다"며 "그 결과가 타당한지 다시 짚고자 법에 따라 진행한 것이 이번 용역이고 검토결과 노면 전차가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차량시스템을 결정하고자 한 용역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른 차량시스템을 선택하면 새로운 절차를 이행해야 하기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며 "이런 부분까지 포함해 민관협의회에서 영역 관계없이 폭넓게 검토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