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릴로 구운 돼지목살에 불고기 소스 '침이 고인다'

[경남 맛집] 창원 상남동 서가 앤 쿡(Seoga & Cook)

최규정 기자 gjchoi@idomin.com 2011년 09월 22일 목요일

독특한 실내장식에, 맛도 좋으면서 푸짐하기까지 하다는 소문을 타고 요즘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 있다. Seoga & Cook(서가 앤 쿡) 창원상남점. 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종류의 음식을 파는 곳인지 정체성이 확인되지 않는다.

실내장식부터 메뉴까지 호기심이 생긴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탁 트인 주방이 눈에 들어온다. 엄청난 양의 음식재료가 보기 좋게 진열돼 있고 천장에는 프라이팬과 냄비 등 조리 도구들이 멋스럽게 걸려 있다. 그 안으로 젊은 요리사들이 음식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빈티지하면서도 무심한 듯 세련된 실내장식이 눈길을 끈다. 팝아트적 요소로 모던하게 꾸며졌다. 보는 즐거움도 먹는 즐거움 못지않다.

햇살이 가득 내리는 창가에 자리를 잡았다. 메뉴판을 펼쳤다. 모든 메뉴가 1만 8000원이다. 또 3∼4인분이 기본이란다. 대표적인 음식이 뭐냐고 물었다. 새우 필라프와 돼지목살 샐러드를 권했다. 또 레몬 슬라이스가 들어간 생맥주도 대표 메뉴라 했다.

잠시 뒤 정말 넉넉한 양의 돼지목살 샐러드가 등장했다.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

   
 
  /박일호 기자  

그릴에 구워진 돼지 목살이 먹음직스럽다. 그 위에 뿌려진 소스는 불고기 소스란다. 양식과 한식의 조화다. 보기에는 양식인데 먹어보면 익숙한 맛이다. 적당히 익은 목살이 부드럽다. 양념이 골고루 배어 있어 잡내도 없고 느끼하지도 않다. 하지만, 무엇보다 별미는 샐러드다. 쌉싸래한 채소들이 소스와 어우러졌는데 정말 표현할 방법이 없다. 아삭한 채소들이 생생히 살아 있고 상큼하면서도 고소한 소스와의 조화가 절묘하다. 샐러드는 서브 음식인데, 고기 맛을 돋우기도 하지만 그냥 샐러드를 소스와 곁들여만 먹어도 배도 부르고 질리지도 않는다.

민현기(26) 사장은 "마늘을 이용한 소스들인데 반응이 좋아요. 바질 등 허브나 향신료 등을 아끼지 않고 씁니다. 모든 요리 조리법이 기본은 같을 겁니다. 하지만, 당일 구입한 신선한 재료로 요리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죠. 또 음식장사는 무엇보다 깨끗해야 해요. 주방을 완전히 개방한 것도 깨끗하다는 것, 정리정돈을 잘하는 것에 자신이 있기 때문이에요."

새우 필라프도 곧 테이블에 놓였다. 필라프(pilaf·공식 표기는 '필래프')는 쌀 또는 중동산 밀(bulghur)로 만든 음식으로 필라우(pilau)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중동지역에서 유래했다. 쌀을 익히는 것이 아니라 쌀을 육수에 넣고 조리하기 전에 먼저 버터나 기름에 황갈색이 되도록 볶고 조리된 채소, 고기, 칠면조 또는 닭고기, 해산물 등 잘게 썬 재료들을 넣어 만든 쌀 요리란다. 오동통 살이 오른 새우와 매콤하면서도 꼬들꼬들한 밥알이 조화를 이룬다. 큼직큼직 썰어진 채소들 씹히는 맛도 좋다. 제대로 된 필라프는 입에 넣어 깨물었을 때 부드러우면서도 질감을 느낄 수 있어야 하며 눅진하거나 너무 흐늘흐늘해서는 안 되고 쌀알은 낱개로 흩어져야 한다는 게 정석이다. 곁들여 나온 레몬생맥주. 생맥주의 뒷맛이 약간 들큼하다면 큼지막한 레몬조각을 띄운 레몬생맥주는 깔끔하면서도 상큼하다.

메뉴 1개만 시켜도 3명이 거뜬히 먹고도 남을 듯하다.

"서가앤쿡이 처음에는 '서가'라는 이름의 술집으로 시작했어요. 안주를 1인분씩 시키지는 않잖아요. 그래서 양을 넉넉하게 만들었는데 각각의 음식들의 인기가 많아지면서 '서가앤쿡'으로 이름을 바꾸었죠. 그 이후에도 넉넉한 양을 유지하는 이유는 경기도 좋지 않은데 넉넉하게 드시고 가셨으면 하는 바람 때문입니다. 상남동이 뜻밖에 물가가 비싸더라고요. 그래서 우리 집만이라도 부담을 조금 덜어드리고 싶었기도 하고요."

   
 
  '서가 앤 쿡'의 대표 메뉴인 새우 필라프(왼쪽)와 돼지 목살 샐러드(오른쪽).  

올해 2월 창원시 상남동에 문을 연 Seoga & Cook. 처음부터 장사가 잘되지는 않았다. 양식조리사 자격증을 가진 그는 대구에서 3년간 주방에서 요리를 배우고 독립했다. 그는 광고나 소셜 커머스 등을 통한 홍보를 하지 않았다. 맛이 있으면 어떻게든 소문은 나고 사람들이 찾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 그렇게 4개월여 힘든 시기를 보내고 나니 거짓말처럼 끼니 때는 기다리는 것은 기본이고, 주말이면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핫 플레이스'가 됐다. 젊은 사장의 독특한 분위기가 그대로 배어있는 가게 내부와 넉넉한 마음이 제대로 조화를 이룬 곳이다.

<메뉴 및 위치>
   
 

□메뉴 △올리브 스파게티(해산물/닭 가슴살) △까르보나라(베이컨/해산물) △토마토 해산물 스파게티 △새우 필라프 △버섯 필리프 △목살 필라프 △치킨 필라프 △김치 필리프 △목살 스테이크 샐러드 △닭 가슴살 스테이크 샐러드 △함박스테이크 샐러드 △등심 샐러드 △닭다리 스테이크 샐러드 △연어 샐러드 △안심 샐러드. 모든 메뉴 1만 8000원(3-4인분) △레몬생맥주 4000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