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실 자전거 포상금 330만 원 합의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1년 02월 24일 목요일

자전거 500만 원 포상금 지급 논란이 마무리됐다. 분실자-제보자 간 합의로 330만 원 선에서 해결됐다.

정 모 씨는 지난해 12월 창원롯데백화점 자전거 보관대에서 2000만 원 자전거를 분실하자 포상금 500만 원을 내걸고 전단을 돌렸다. 자전거는 다행히 며칠 후 창원경륜공단 직원 최 모 씨에 발견돼 주인에게 전달됐다. 하지만, 주인 정 씨는 "포상금을 내걸었던 것은 범인을 잡기 위해서였는데, 제보자가 그 단서는 제공하지 못했다"며 500만 원 전액 지급을 망설였다. 이 때문에 자전거 동호회 사이트 누리꾼 사이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많았다. 이후 창원경륜공단 공정팀에서 중재에 나서 결국 330만 원 선에서 포상금 지급은 마무리됐다.

제보자 최 씨는 "좋은 일 한 건데, 포상금으로 서로 감정 상할 이유 있나. 잘 마무리됐다. 아쉬운 마음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