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엌팍도사]총각기자 취나물무침 도전기

하나 하나 어머니 가르침 따라잘 삶았지만 양념은 따로 놀고

이동욱 기자 ldo32@idomin.com 2010년 04월 13일 화요일

총각 기자가 요리에 도전한답니다. 경남도민일보 이균석 기자가 그 주인공입니다. '셰프'를 꿈꾸는 건 아니고요. 집에서 스스로 밑반찬 정도 해 먹을 수 있는 게 목표입니다. 앞으로 그의 요리 도전기를 소개할 예정인데요. 지난 9일 마산 양덕동 경남도민일보 강당 들머리에서 그는 생애 처음으로 취나물무침을 만들어 봤습니다. 어디 실력 한 번 봐 볼까요?

취나물을 택한 까닭은 4월이 제철이라서죠. 목 근육 뭉친 데나 두통, 기관지염에 효능이 있답니다. 취나물은 가느다란 줄기와 다소 깔끄러운 잎이 음식 주재료죠.

요즘 인터넷 검색만 해도 훌륭한 레시피(요리법)가 많이 나오죠. 그 중 하나를 봤습니다. 하지만, 이런!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왜냐하면, 재료가 이렇게 나왔기 때문이죠. '취나물 생것 150g, 고추장 8g, 된장 10g, 마늘 6g, 참기름 3g, 깨 조금'. 숫자와 단위 앞에 조금은 움츠러드는 듯했죠. 얼마만큼 양인지 헤아리기 어려웠으니까요.

첫 번째는 취나물을 삶는 과정이었어요. 앞서 취나물을 깨끗이 잘 씻고요. 대형 상점에서 사온 취나물 1봉의 절반 남짓을 썼습니다. 문제는 또 생겼습니다. 취나물을 끓는 물에 언제 넣고, 또 얼마나 삶아야 하는지 인터넷 레시피에는 나와 있지 않았죠. 그렇지만, 그에게는 '엄마의 가르침'이 있었습니다. 그 가르침에는 숫자나 단위도 없습니다. "팔팔 끓으면 나물 넣고, 김이 조금 날 때 건지면 된다." 나물무침을 할 때는 삶는 과정이 가장 중요합니다. 맛이 여기서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특히, 삶을 때 취나물의 센 쓴맛을 빼줘야죠.

 

   
 
  이균석 기자가 삶은 취나물을 건져내고 있다. /이동욱 기자  
 

취나물을 건져 꾹꾹 눌러 물기도 빼냈습니다. 3~4분 식혀주고, 맨손으로 무쳤습니다. 무칠 때는 양념을 차례대로 넣었지요. 고추장과 된장은 과감하게 어른 밥숟가락으로 하나 정도 올려주고, 참기름도 골고루 뿌려주고, 다진 마늘은 반 숟가락 정도 넣었습니다.

"왠지 떡이 되는 듯한데?" 조물조물 나물을 만지작거리던 그가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취나물이 양념을 머금고는 확 줄어들면서 그럴싸한 무침 모양이 나왔습니다. 네 식구가 함께 먹을 수 있는 딱 한 끼 분량이 만들어졌어요.

이제 맛보기만 하면 됩니다. 취나물의 향긋함과 맛에 양념이 골고루 배어들었는지 회사에서 일을 하던 사원들에게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아줌마 기자단(?)의 칭찬이 대단했습니다. "와~ 맛있다. 반찬 중에 나물이 제일 어려운데, 적당히 삶았네. 덜 삶으면 풀 냄새도 나고, 너무 푹 삶으면 물러지는데." "공깃밥 생각난다. 밥하고 먹으면 맛있겠다."

그러나 예리한 지적도 있었습니다. "마늘이 많이 들어간 것 같은데. 양념이 섞이지 않아서 어떤 거는 된장 맛이 많이 나고, 또 어떤 거는 참기름 맛이 나고 그렇네."

그렇습니다. 시행착오였어요. 그는 양념을 따로 섞어 먼저 만들지 않았죠. 나물과 함께 무치면서 양념을 섞었기에 당연히 이런 쓴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었지요.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욱 기자

    • 이동욱 기자
  •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010 9074 2162 ldo32@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