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혜광씨 <촌놈 푯대 내는 소리> 출간

김진규 기자 2000년 11월 28일 화요일
창원시청 공보실 홍보기획계장인 양해광(51)씨가 에세이집 <촌놈 푯대 내는 소리>를 펴냈다. 이 책은 수필집 <참말로 그때가 좋았제>에 이어 자신의 두번째 수필집이다.

<촌놈 푯대 내는 소리>는 신작로·당산나무·아이스케키·찐쌀 등 37개의 소주제를 통해 비록 불편하고 볼품은 없어도 다수의 옛 것이 오늘의 첨단문명이 낳은 이기보다 훨씬 자연의 순리에 부합되는 동시에 지혜가 깃들어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또 양 씨가 틈틈이 찍은 사진이 글과 시대배경에 맞게 적절하게 조화돼 있어 아스라히 잊혀져 간 옛 것이나 지나간 그때 그시절을 쉽게 떠 올릴 수 있게 한다.

지난 74년 창원군 농촌지도소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한 그는 경남농업사진전 최우수상 등 각종 사진전에서 입상한 경력을 갖고 있으며, 현재 마창수필동인회 회원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