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잘무야 잘살지]여름철 더위에 좋은 음식

태양인, 담백한 붕어로 위장 ‘튼튼’

고정필진 webmaster@idomin.com 2004년 06월 18일 금요일

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면서 몸과 마음이 쉽게 지치게 됩니다. 체질에 따라 한의사들이 권하는 음식으로 몸에 활기를 불어넣는 건 어떨까요?
▲ 태양인
기름진 음식보다는 담백하고 맑은 특성을 갖는 조개류, 새우, 게, 해삼, 멍게 등의 어패류가 좋습니다. 다른 육류와는 달리 어패류는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장병 등의 성인병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 보양식입니다.
그 중 붕어탕은 아주 흔하고 소박한 음식이지만 태양인 체질에 안성맞춤입니다. 붕어는 담백하고 시원한 맛을 지니고 있으며, 위장을 튼튼하게 해줍니다.
또 위로 올라오는 기를 내려주므로 위장 기능을 편하게 하는 효능을 갖고 있습니다. 붕어탕은 맵거나 자극적으로 먹기보다는 담백하게 먹는 게 효과적입니다.
▲ 소양인
임자수탕을 권할 만합니다. 임자수탕은 옛날 임금님이 삼복 더위에 먹었다는 보양식입니다. 요리법은 오리나 닭을 푹 삶아서 살은 건져내어 살코기만을 찢어서 먹기 편하게 한 후, 오리를 삶은 육수는 깻국물과 같이 섞어서 시원하게 놓습니다. 큰그릇에 국수나 메밀을 놓고 오리고기 육수와 깻국물을 섞어 부은 다음 오리고기를 올려놓으면 시원한 임자수탕이 됩니다.
임자수탕의 주재료는 닭이나 오리고기를 이용하나 화와 열이 많은 사람은 오리가 더 효과적입니다. 오리고기는 성질은 차면서 맛은 달며, 음기를 보충하고 허한 것을 보해주고, 수분의 대사를 원활하게 하여 줍니다.
▲태음인
태음인들은 삼복 더위에도 잘 견딥니다. 무엇을 먹어도 소화가 잘 되며 체력도 좋기 때문에 과식만 하지 않는다면 큰 탈없이 여름을 보낼 수 있습니다. 권하는 보양식으로는 죽엽냉콩국수. 더운 여름철에 더위를 식혀주며 화와 열을 없애줍니다. 특히 비만하고 얼굴이 붉으며 성격이 ‘욱’하는 태음인 체질에 효과적입니다.
▲ 소음인
황기삼계탕은 양기를 보호해 주고, 땀도 줄여주며, 소화도 잘 되는 음식으로 몸이 차거나 소화 기능이 약하고 여름이 되어 땀이 나면서 탈진이 되는 소음인에게 좋은 보양식입니다. 황기는 인삼과 같이 많이 알려진 약재로 피부의 기능을 보호 해주고 땀을 막아줍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