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은행 경영개선계획 제출

김경빈 기자 2000년 11월 28일 화요일
정부에 공적자금을 요청한 경남은행이 자구노력의 하나로 10%(계획인원 165명선) 정도의 인원을 줄이고 10여개 점포를 연내 폐쇄하는 한편 직급에 따라 임금을 15~20% 정도 차등해 삭감키로 했다.

경남은행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영개선계획을 27일 밤 늦게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

이 계획서는 자본확충 및 부실채권 정리계획, 그리고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경영합리화 방안 등 구체적인 자구노력을 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를 위해 노사 동수가 참여하는 인력구조조정위원회를 구성, 실무적인 협의기구로 태스크포스팀을 둬 세부적인 인력감축안을 도출키로 노사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은행은 이와 함께 자본확충을 위해 정부 참여 형태의 유상증자를 다음달에 실시하고 구조조정전문회사(CRV)를 통해 약 3000억원 고정이하 여신을 매각하거나 상각 등으로 정리, 연말까지 고정이하 여신비율을 10%대에서 5%대로 낮추게 된다.

또 지속적인 부실채권 감소 노력과 함께 여신 승인과정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기업신용등급시스템을 도입, 내년에는 고정이하 여신비율이 3%대로 낮춰 선진은행 수준의 ‘클린뱅크’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경남은행은 공공금고 유치를 확대해 영업이익을 확충하는 한편 전략적인 영업구역에서의 소매금융 집중·e-비즈니스 및 전자금융을 확대하는 등 전문화 영업전략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이같은 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경남은행은 오는 2001년도 당기순이익 700억원대, BIS 자지자본비율 10% 이상을 시현하는 우량 은행으로 탈바꿈할 수 있게 된다는 전망을 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은행 한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매월 1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내는 우량한 수익구조를 갖고 있다”며“공적자금을 지원받아 부실자산을 모두 매각하면 내년부터는 대손충당금 적립부담이 적어 정상적인 영업이익이 기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