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살뜯기" 중고차업계 찬바람

김경빈 기자 2000년 11월 25일 토요일
도내 중고차매매업계가 휴·폐업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경기불황의 여파로 일반 가정의 소비지출이 크게 줄어든데다 과당경쟁으로 휴·폐업하는 사례가 속출하는 등 한계업체의 줄도산이 우려되고 있다.

24일 경남자동차매매사업조합과 마산·창원시에 따르면 도내 290개 중고차매매상사 가운데 올들어 8월말 현재 7개 업체가 경영난으로 폐업신고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최근에는 마산의 한솔·선보 중고자동차 매매상사가 사업부진에 따른 폐업신고를 한데 이어 창원의 영진자동차상사가 경영압박으로 문을 닫았다.

업계 관계자들은 도내 매매상사의 절반가량인 143개사가 몰려 업체간 출혈경쟁이 심각한 마산·창원지역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30~40개정도의 한계업체가 줄줄이 도산하거나 휴·폐업에 이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같은 우려는 도내 자동차등록대수가 75만대인 반면 중고차매매상사는 290개로 업체당 영업대수가 2586대꼴에 불과해 과당경쟁이 심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내 업체당 영업대수는 서울 6818대(등록대수 240만대·매매상사 325개), 부산 4937대(등록대수 78만대·158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중고차 매매 기반이 열악하다.

여기다 로터리·학교·인터체인지 등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반경 1㎞ 이내에 자동차 관리사업 등록제한 규정을 두고 있는 울산·부산·대구광역시와 달리 도내 각 지자체에서는 행정규제 완화의 일환으로 무분별하게 등록을 허용한 것도 한계업체 양산에 한몫을 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하소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창원의 국민파이낸스를 비롯해 88개 업체가, 올해는 마산지역의 16개를 포함해 20여개 이상이 신규등록하는 등 업체 난립현상이 이어졌다.

71개 매매상사가 경쟁을 하는 마산의 경우 승용차 등록대수는 10월말 현재 6만9660대로 창원(매매상사 72개)의 11만214대에 비해 4만여대가 부족해 과당경쟁이 불가피해지고 있다.

경남자동차매매사업조합 한 관계자는 “도내 경기의 침체에 따라 좁은 시장을 놓고 생존을 위해 업계간 과당 출혈경쟁에 나서야 하는 등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IC 등 교통체증을 유발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는 등록을 제한하는 등 공익상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는 지자체가 신규등록을 제한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